日 후쿠시마 식재료 공급에...민평당 이용주 "도쿄올림픽 보이콧 해야"
상태바
日 후쿠시마 식재료 공급에...민평당 이용주 "도쿄올림픽 보이콧 해야"
  • 임정빈 기자
  • 승인 2019.08.02 17:3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블로그
사진=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블로그

[오피니언뉴스=임정빈 기자]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은 2일 "정부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의 안전이 담보되지 않는 한 올림픽 출전을 보이콧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용주 의원은 개인 홈페이지에 성명서를 내고 "일본이 올림픽에 참가하는 전 세계 선수들을 마루타(인체실험대상)로 삼으려는 것이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현재 일본 후쿠시마에서 핵발전소 사고 이후 2010년 보다 뇌출혈은 3배, 소장암은 4배 등 다른 질병 할 것 없이 모든 질병의 발병률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 호주 등 세계 언론은 방사능 피해에 대한 검증에 앞장서고 있으며, 도쿄올림픽을 '방사능 올림픽', '민폐 올림픽' 등으로 폄훼하는 보도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용주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용주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 의원은 성명서 말미에 "정부는 현 상황에 우리 선수들을 도쿄올림픽에 출전시키는 게 적절한 것인지 조속히 입장을 밝히길 바란다"고 밝혔다.

'2020년 도쿄 올림픽 보이콧' 주장은 일본이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단에게 후쿠시마산 농식물을 급식 재료로 제공할 것을 밝히면서 누리꾼 사이에서 제기되기 시작했다. 국회의원이 공식적으로 발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사고 휴우증을 완전히 극복했으며 후쿠시마산 농산물이 안전하다는 것을 전 세계에 알리고자 하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하지만 아베의 바람과는 달리 후쿠시마산 농식물이 과학적으로 안전한가에 대한 검증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일본 내부에서도 후쿠시마 지역의 방사능 안전성에 대한 의문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현지 소식에 따르면 후쿠시마 주민들 조차 후쿠시마산 농식물을 소비하려 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고 알려졌다. 일본의 아사히 신문은 지난달 28일 후쿠시마 원전 지하에 통제되지 않은 1만 8000톤의 고농도 오염수가 묻혀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pl 2019-08-03 22:52:59
우리 선수들 음식과 물 이라도 국내에서 준비해가야되는거 아닌가요? 도쿄에 사는 친구는 방사능 신경쓰면 거기서 못산다고 다 내려놓고 산데요.우리선수들 매달은 고사하고 다음 올림픽까지 다 내려놓을순 없자나요.ㅜㅜ어쩌다가 올림픽 개최국이 됐는지 휴~~~

장영우 2019-08-03 08:29:36
전 세계 선수들을 일본인(원숭이)로 만들려는 아베의 개 지략

민혁 2019-08-03 02:22:26
4년동안 올림픽만 보고 훈련한 선수들을 먼저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