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백신 총 8000만회분 해외 지원 약속
상태바
바이든, 백신 총 8000만회분 해외 지원 약속
  • 김지은 기자
  • 승인 2021.05.18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 6000회분 이어 화이자·모더나·얀센 백신 2000만회분 추가 지원
향후 6주 이내에 공유 다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000만회분에 이어 화이자·모더나·얀센 백신 2000만회분을 해외에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000만회분에 이어 화이자·모더나·얀센 백신 2000만회분을 해외에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오피니언뉴스=김지은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2000만회 접종분을 향후 6주 이내에 해외에 보내겠다고 17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을 통해 "전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는 코로나19가 통제되기 전까지 미국이 결코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안다"면서 "미국이 사용을 승인한 백신 2000만도스를 향후 6주 이내에 해외에 공유하겠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000만회분을 다른 나라에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데, 이와는 별도로 미국이 승인한 백신인 화이자,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의 계열사 얀센 백신 등을 추가로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역시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를 언급하며 "미국의 해외 지원량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포함해 총 8000만회분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국의 백신 해외 지원은 공급이 수요를 앞지르기 시작한 데 따른 조처라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성인의 60%가 최소 1회 접종을 마치는 등 백신 접종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 역시 미국 50개 주에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오늘 확진자가 50개 모든 주에서 감소했고, 이것은 최초의 일"이라며 "코로나19 사망자 역시 81%까지 줄었고, 이는 작년 4월 이후 최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마스크 착용과 관련된 지침을 대폭 완화한 것과 관련해서는 "나는 그것이 이런 식으로 지속되리라고 약속할 수 없다"며 "진전과 좌절이 있을 것을 알고 있고, 적지 않은 급증이 올 것이라는 점도 알고 있다"고 언급, 여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이 전세계 전염병 대유행 퇴치를 위한 책임을 맡을 것이라고 전했다. 

자이언츠 조정관은 백신의 해외 지원을 조정하기 위해 국가안보회의(NSC) 등의 기관과 협력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