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기술 수출 규제' 카드를 꺼내···‘틱톡 매각 급제동’
상태바
중국 정부, '기술 수출 규제' 카드를 꺼내···‘틱톡 매각 급제동’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0.08.31 0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트댄스 "中규제 준수"···내달 15일 데드라인 앞두고 중대 변수
미국 정부의 사용 금지 압박 속에서 중국 바이트댄스가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사업권 일부를 사실상 강제로 처분할 처지에 놓인 가운데 중국 정부가 '기술 수출 규제' 카드를 꺼내 급제동을 걸고 나섰다. 사진=로이터/연합
미국 정부의 사용 금지 압박 속에서 중국 바이트댄스가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사업권 일부를 사실상 강제로 처분할 처지에 놓인 가운데 중국 정부가 '기술 수출 규제' 카드를 꺼내 급제동을 걸고 나섰다. 사진=로이터/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미국 정부의 사용 금지 압박 속에서 중국 바이트댄스가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사업권 일부를 사실상 강제로 처분할 처지에 놓인 가운데 중국 정부가 '기술 수출 규제' 카드를 꺼내 급제동을 걸고 나섰다.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는 30일 늦은 밤 성명을 내고 "회사는 28일 (중국) 상무부가 '수출 제한 기술 목록'을 수정해 발표한 것에 주목한다"며 "앞으로 '중화인민공화국 기술 수출입 관리 조례'와 '중국 수출 제한 기술 목록'을 엄격하게 준수해 기술 수출에 관한 업무를 처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28일 수출에 당국의 허가가 필요한 '수출 제한 기술 목록'을 수정해 발표했다.

수정 목록에는 음성·문자 인식 처리, 사용자에 맞춘 콘텐츠 추천, 빅데이터 수집 등 인공지능(AI) 분야 기술이 대거 포함됐다. 이번 업데이트는 틱톡 매각에 제동을 걸기 위한 행동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바이트댄스는 새 수출 제한 규정에 따라 틱톡의 미국 사업 부분을 매각할 때 중국 정부의 허가가 필요하다"며 "새 규정은 노골적인 금지는 아니더라도 매각 지연을 노린다"고 전했다.

바이트댄스가 즉각 새 규정을 따르겠다는 뜻을 천명하면서 중국의 새 수출 규제가 틱톡 매각과 직접적인 관련성이 적지 않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바이트댄스가 마이크로소프트(MS), 오라클 등 미국 기업들과의 틱톡 매각 협상을 진행하는 데 급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커졌다.

현재 틱톡 인수전에는 기술기업 마이크로소프트, 오라클, 유통업체 월마트 등 미국 기업들이 참여중이다. MS와 월마트는 공동인수를 위한 제휴를 추진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6일 바이트댄스가 내달 15일까지 틱톡의 미국 사업 부문을 매각하지 않으면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한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미국 정부가 '데드라인'을 정해 놓고 바이트 댄스에 틱톡 매각을 압박한 가운데 이번에 중국 정부가 거꾸로 제동을 거는 조처에 나서면서 양국이 틱톡 매각 문제를 두고 힘 대결을 벌이게 됐다.

전면적인 미중 갈등 국면 속에서 틱톡 매각 문제가 갖는 민감한 성격 탓에 설사 바이트댄스가 자국 정부에 수출 허가를 요청해도 트럼프 대통령이 정한 기한 안에 허가 결정이 나올 가능성은 지극히 낮다.

중국 정부가 수출 규제라는 강경 카드를 꺼내든 가운데 시한 안에 매각이 이뤄지지 않으면 미국 정부는 예고대로 미국 내 틱톡 운영을 금지하는 전례 없는 초강수를 두거나 매각 협상 일정 '지연'을 받아들이는 타협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