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사용 삶의 만족도 향상"···영국·네덜란드 연구팀 분석
상태바
"인터넷 사용 삶의 만족도 향상"···영국·네덜란드 연구팀 분석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5.1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네덜란드 틸뷔르흐대학 연구팀은 지난 2006년부터 2021년까지 국제 여론조사 기관인 갤럽월드폴을 통해 168개국 15세 이상 참가자 중 매년 1000여명씩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터뷰 등 약 240만명이 참여로 도출된 자료 분석을 통해 인터넷 사용이 웰빙과 긍정적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내놓았다. 사진=사이언티스트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인터넷의 유해성에 대한 논란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가운데 인터넷 사용이 웰빙과 긍정적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네덜란드 틸뷔르흐대학 연구팀은 미국 심리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인 '기술, 마음, 행동'(Technology, Mind and Behaviour·TMB)에 연구 논문을 게재했다고 12일(현지시간) 영국 언론이 보도했다.

연구팀은 지난 2006년부터 2021년까지 국제 여론조사 기관인 갤럽월드폴을 통해 168개국 15세 이상 참가자 중 매년 1000여명씩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터뷰 등 약 240만명이 참여로 도출된 자료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인터넷 접속과 사용뿐 아니라 삶의 만족도, 사교 생활, 삶의 목적, 지역 사회의 복지와 같은 8가지 웰빙 척도에 대한 참가자들의 응답을 3만3000여개의 통계 모델을 이용해 살폈다.

연구팀은 그 결과 인터넷 연결과 웰빙 사이에 84.9%의 긍정적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부정적 연관성은 0.4%에 불과했으며 나머지 14.7%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연관성이 없었다고 연구팀은 부연했다.

연구팀은 또한 인터넷에 접속한 사람들의 삶의 만족도가 8.5% 더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논문의 공동 저자인 앤드루 프르지빌스키 옥스퍼드대 교수는 이번 연구가 인터넷 접속, 모바일 인터넷 접속, 그리고 정기적인 인터넷 사용과 행복과의 관련성을 시험하는 최초의 국제적 연구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지금까지 연구는 북미와 유럽에 초점을 맞췄으며 인터넷과 같은 기술이 젊은이들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를 주로 살펴봤기 때문에 연구 결과가 제한적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인터넷, 특히 소셜 미디어가 웰빙에 미치는 잠재적인 영향에 대한 치열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면서 기술에 대한 정책은 증거를 바탕으로 이뤄지는 것 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젊은이들에게 더 안전한 온라인 세상을 만들려면 강력한 기존의 믿음과 획일적인 해결책만으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워릭대학의 슈웨타 싱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안전한 인터넷이나 무해한 소셜 미디어는 아직 존재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싱 박사는 인터넷 영향으로 인한 10대 캐나다 소년들의 성 착취 사례가 증가 보도를 소개하면서 이번 연구 결과에 동의하고 전체적으로 사실이기를 진심으로 바라지만 불행히도 반드시 그렇지 않다는 반증과 주장이 많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