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네덜란드 정부와 '유럽내 스마트 교통안전 정보' 공유키로
상태바
현대차·기아, 네덜란드 정부와 '유럽내 스마트 교통안전 정보' 공유키로
  • 양현우 기자
  • 승인 2024.04.2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창현 현대차·기아 AVP본부장 사장(사진 왼쪽)과 키스 반 더그 네덜란드 교통부 차관이 남양기술연구소에서 업무협약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현대차·기아 제공

 

[오피니언뉴스=양현우 기자] 현대차·기아는 23일 남양기술연구소에서 네델란드 정부와 유럽 내 안전한 도로 교통환경 조성 및 편리한 차량 이동을 위해 ‘스마트 교통안전 정보 공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 송창현 현대차·기아 AVP본부장 사장, 타이론 존슨 유럽기술연구소장 상무를 비롯해 키스 반 더 버그 네덜란드 교통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양측은 고객의 편리한 스마트 모빌리티 이동 경험을 위한 전략 과제들을 개발하는데 지속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기아는 네덜란드 교통부에서 관리하는 교통 안전정보를 고객 차량에 제공한다. 이에 따라 현대차·기아 고객은 ▲응급차의 신속한 통행로 확보를 위한 응급차량 접근정보 ▲실시간 사고 현황 등 안전 교통정보 ▲정확한 교통법규 안내 등을 차량 인포테인먼트 화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올해 4분기부터 네덜란드에서 커넥티드 카 서비스에 가입된 현대차·기아 차량을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인포테인먼트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이용 가능하다.

송창현 AVP본부장 사장은 “이번 네덜란드 정부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유럽에서 현대차·기아의 커넥티드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향후 고객의 차량 이동 경험을 풍부하게 할 다양한 편의사양 및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