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베이브 루스 야구카드 94억 원에 낙찰···역대 3위 기록
상태바
미국 베이브 루스 야구카드 94억 원에 낙찰···역대 3위 기록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3.12.06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세 때인 1914년 제작돼 무료 배포···현재 10장만 남아
베이브 루스가 볼티모어 오리올스 소속으로 프로에 데뷔한 1914년에 생산된 선수 카드가 4일(현지시간) 전날 미국 로버트 에드워드 옥션에서  720만 달러(약 94억7000만 원)에 낙찰됐다. 사진= 로버트 에드워드 옥션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거포로 꼽히는 베이브 루스의 선수 카드가 720만 달러(약 94억7000만 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베이브 루스가 볼티모어 오리올스 소속으로 프로에 데뷔한 1914년에 생산된 선수 카드가 전날 미국 로버트 에드워드 옥션에서 낙찰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산하 투자전문매체 펜타는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루스의 19세 시절 모습을 담은 이 카드는 가로 6.7cm·세로 9.2cm 크기다.

볼티모어 지역 신문이 인쇄해 무료로 배포했지만 현재 남은 카드는 10장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카드가 카드 수집가들의 관심을 끈 것은 희소성과 함께 루스의 신인 시절에 인쇄됐다는 점 때문이다.

희귀서적도 초판이 비싼 것처럼 선수 카드도 신인 때 제작된 카드의 가치가 높은 것이 일반적이다. 또한 스타 선수의 카드에 대한 수요가 크고 가격이 높다.

뉴욕 양키스에서 선수 생활의 대부분을 보낸 루스는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유명한 선수 중 한명으로 꼽힌다.

역대 스포츠카드 경매 최고가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미키 맨틀 카드도 신인 때 제작된 카드다.

루스와 함께 양키스의 대표적인 거포로 꼽히는 맨틀의 신인 카드는 지난해 한 경매에서 1260만 달러(약 165억7000만 원)에 낙찰됐다.

스포츠 관련 기념품 수집가들에게 '성배'(聖盃)로 불리는 호너스 와그너의 선수 카드는 신인 카드는 아니지만 희귀성 때문에 725만 달러(약 95억3000만 원)에 거래됐다.

와그너는 루스가 데뷔하기 전인 1897년부터 1917년까지 21시즌 간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한 전설적인 타자다.

이번에 낙찰된 루스의 신인 카드는 맨틀과 와그너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비싼 카드로 기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