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현대아울렛 화재로 7명 사망…정지선 회장 "머리숙여 사죄"
상태바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로 7명 사망…정지선 회장 "머리숙여 사죄"
  • 김솔아 기자
  • 승인 2022.09.26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대전 유성구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대전 유성구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피니언뉴스=김솔아 기자] 26일 오전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로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는 이날 오전 7시 45분께 시작됐다. 지하주차장 지하 1층 하역장 근처에서 불꽃이 치솟으며 화재가 발생했다. 

불이 나자 인근 숙박동 투숙객과 종사자 등 110명이 대피하는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화재 발생 당시 아웃렛은 개장 전이어서 외부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화재 신고를 접수한 대전소방본부는 대응2단계를 발령하고 인력 300여 명과 장비 40여 대 등 대전 소방력을 모두 동원해 화재 진압을 벌였다. 이어 소방청은 동원령 1호를 추가 발령해 인근 5개 시도 지역 구조대를 현장에 추가 투입했다.

화재 발생 1시간 뒤인 오전 8시 50분께 지하 1층 방재실에서 시설관리직원인 30대 남성 1명이 구조됐다. 구조 당시 의식이 있었지만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끝내 숨이 멎었다. 이어 50대 1명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오후 2시 30분께 지하 1층 주차장 서측과 남측에서 각각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 1명씩이 추가로 확인됐으나 이들 모두 숨져 있었다.

불은 오후 3시 2분께 완전히 꺼졌다. 이후 소방당국은 실종자 수색에 집중했으며 오후 4시 20분께 실종자 3명을 발견했지만 목숨을 잃은 상태였다.

현재 부상을 입은 1명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지만 아직까지 의식은 회복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추가 피해자는 더 없을 것으로 추정하면서도 혹시 모를 실종자가 있을 경우를 대비 수색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당초 폭발에 의한 화재로 추정했지만 현재로서는 폭발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인명 구조에 집중한 뒤 화재 원인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6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현대프리미엄아웃렛 대전점 앞에서 대형 화재로 인명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전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현대프리미엄아웃렛 대전점 앞에서 대형 화재로 인명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전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이날 화재 현장을 찾아 고인과 유가족에게 사죄의 뜻을 전했다. 

정 회장은 “오늘 저희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 발생한 지하 주차장 화재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분들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또한 화재 사고로 입원 중이신 직원분과 지역주민들께도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또 “입원 중이신 직원분이 하루속히 건강을 회복하시길 기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 회장은 사고의 수습과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관계 당국에게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회장은 “저희 현대백화점은 이번 사고에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한다”며 “향후 경찰서, 소방서 등 관계 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며 어떠한 책임도 회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