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 53% "전력부족 우려에 "원전 재가동해야"
상태바
日 국민 53% "전력부족 우려에 "원전 재가동해야"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2.03.2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닛케이 여론조사 결과··· 79% "핵 공유 논의해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지난 25∼27일 18세 이상 성인 97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재가동 기준을 충족해 안전이 확보된 '원전을 재가동해야 한다'는 응답이 53%, '재가동하지 않아야 한다'가 38%였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지난 25∼27일 18세 이상 성인 97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재가동 기준을 충족해 안전이 확보된 '원전을 재가동해야 한다'는 응답이 53%, '재가동하지 않아야 한다'가 38%였다고 보도했다.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최근 일본에서 전력 부족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일본 국민 절반 이상은 안전이 확인된 원자력발전소를 재가동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지난 25∼27일 18세 이상 성인 97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재가동 기준을 충족해 안전이 확보된 '원전을 재가동해야 한다'는 응답이 53%, '재가동하지 않아야 한다'가 38%였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9월 같은 내용의 조사와 비교하면 재가동 찬성 의견 비율이 9%포인트 늘었고 반대 의견은 8%포인트 줄었다.

닛케이는 이달 16일 후쿠시마(福島) 앞바다에서 규모 7.4 강진이 발생하면서 일부 화력발전소가 정지해 전력 공급이 부족해진 점 등이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분석했다.

강진 여파로 지난 21∼22일 도쿄(東京) 등 수도권과 도호쿠(東北) 지역에 전력 위기 경보가 발령되는 등 전력 부족 상황이 심각했다.

여당인 자민당 내에서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뒤 원유와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상승을 거론하며 원전 재가동 필요성을 주장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최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가격은 배럴당 110달러를 웃돌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때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를 계기로 모든 원전 가동을 중단했다가 이후 새 기준을 충족하는 원전은 차례로 재가동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미국의 핵무기를 일본에 배치해 공동 운영하는 '핵 공유' 논의와 관련해서는 79%가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대답했다.

'핵 공유를 위해 논의해야 한다'가 23%, '핵 공유에는 반대하지만 논의는 해야 한다'가 56%였다. '핵 공유 논의를 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은 17%에 그쳤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일본에서도 핵 공유를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지만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비핵 3원칙'에 위배된다는 이유로 정부 내 핵 공유 논의는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