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미국에 첫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1조5천억원 투자
상태바
도요타, 미국에 첫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1조5천억원 투자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1.12.07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요타는 노스캐롤라이나주 랜돌프 카운티에 12억 9000만 달러(약 1조 5241억원)를 투자해 자사의 미국 내 첫 번째 배터리공장을 건설하고 2025년 생산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도요타는 노스캐롤라이나주 랜돌프 카운티에 12억 9000만 달러(약 1조 5241억원)를 투자해 자사의 미국 내 첫 번째 배터리공장을 건설하고 2025년 생산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전기차 시장에서 주요 경쟁사보다 상대적으로 늦게 움직이던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미국에 첫 배터리 공장을 짓고 본격적인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도요타는 노스캐롤라이나주 랜돌프 카운티에 12억 9000만 달러(약 1조 5241억원)를 투자해 자사의 미국 내 첫 번째 배터리공장을 건설하고 2025년 생산한다고 6일 밝혔다.

도요타는 랜돌프 공장에 총 4개의 생산라인을 설치해 연간 80만개의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하며, 추후 적어도 2개 생산라인을 추가해 배터리 생산능력을 연간 120만개로 늘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도요타는 지난 10월 미국 내 베터리 생산을 위해 2030년까지 34억 달러(약 4조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노스캐롤라이나주와 랜돌프 카운티는 175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도요타 공장 유치를 위해 4억 3500만 달러(약 5140억원) 규모의 유인책(인센티브)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노스캐롤라이나주는 지난 2018년에도 16억 달러 규모의 도요타와 마즈다의 자동차 조립공장 유치에 나섰으나 앨라배마주에 빼앗기는 등 자동차 산업 유치에 잇따라 실패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