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알리바바·텐센트 등 25개 빅테크 소집···끝없는 '군기잡기'
상태바
中 알리바바·텐센트 등 25개 빅테크 소집···끝없는 '군기잡기'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1.07.3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월 집중단속 시작 직후 '잘못 알아서 찾아라' 경고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30일 25개 인터넷 플랫폼 기업 관계자를 불러 최근 시작된 '인터넷 산업 집중 단속'과 관련해 스스로 잘못을 찾아 바로잡으라고 요구했다고 중국 언론이 전했다. 사진=EPA/연합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30일 25개 인터넷 플랫폼 기업 관계자를 불러 최근 시작된 '인터넷 산업 집중 단속'과 관련해 스스로 잘못을 찾아 바로잡으라고 요구했다고 중국 언론이 전했다. 사진=EPA/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중국 당국이 알리바바와 텐센트를 비롯 핵심 빅테크(대형 정보통신기업) 기업을 불러 모아 '잘못을 스스로 바로잡으라'고 요구했다.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30일 25개 인터넷 플랫폼 기업 관계자를 불러 최근 시작된 '인터넷 산업 집중 단속'과 관련해 스스로 잘못을 찾아 바로잡으라고 요구했다고 중국 언론이 전했다.

이날 불려온 기업에는 알리바바( 阿里巴巴), 텐센트(腾讯), 바이트댄스(字节跳动), 핀둬둬(拼多多), 바이두(百度), 신랑웨이보9新浪微博), 콰이서우(快手), 징둥(京东), 화웨이(华为), 디디추싱(滴滴), 메이퇀(美团), 오포(OPPO), 비보(VIVO), 샤오미(小米) 등 중국을 대표하는 기술기업이 대거 포함됐다.

공업정보화부는 각 기업 경영진이 책임을 지고 단속 리스트를 숙지해 잘못을 스스로 효율적으로 바로잡으라고 요구했다.

앞서 공업정보화부는 반년에 걸쳐 '인터넷 산업 전담 단속'에 들어간다고 지난 26일 발표했다.

공업정보화부는 이번 단속의 초점이 데이터 안보 위협, 시장 질서 교란, 이용자 권익 침해 등에 맞춰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중국 공산당과 정부는 작년 10월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馬雲)의 정부 공개 비판 직후부터 반독점, 금융 안정, 소비자 정보 보호 등 여러 명분을 앞세워 인터넷 기업을 향한 규제를 대폭 강화 중이다.

최근 들어 당국의 '자제 권고'에도 미국 상장을 강행한 디디추싱을 상대로 인터넷 안보 심사를 벌이는 등 규제 외연을 국가 안보 분야로까지 확대하는 등 인터넷 업계 압박 강도가 좀처럼 낮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