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러시아 주도 "2035년 달에 국제연구소 건설한다"
상태바
중국·러시아 주도 "2035년 달에 국제연구소 건설한다"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1.06.19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국가우주국(CNSA)과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는 2035년까지 달에 '국제달연구기지'(ILRS)를 건설하기로 했다. 사진=바이두
중국 국가우주국(CNSA)과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는 2035년까지 달에 '국제달연구기지'(ILRS)를 건설하기로 했다. 사진=바이두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중국과 러시아가 손을 잡고 달기지 건설에 나섰다.

중국 국가우주국(CNSA)과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는 2035년까지 달에 '국제달연구기지'(ILRS)를 건설하기로 했다고 외신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양측은 석 달 전 이미 ILRS 공동건설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16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국제우주탐사회의(GLEX)에서 로드맵을 공개했다.

로드맵에 따르면 올해 ILRS 건설지를 물색하는 탐사작업이 시작되며 2025년 건설지가 결정되고 이후 2035년까지 공사가 진행된 뒤 2036년 운영에 들어간다.

ILRS는 달 표면과 궤도의 한 곳 또는 그 이상의 장소에 건설된다. 달의 지형과 지질, 내부구조 등을 연구하는 시설·장비와 달에서 우주와 지구를 관측하는 시설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ILRS는 미래 유인 우주탐사를 지원하는 역할도 하게 된다.

우얀화(吳豔華) CNSA 부국장은 GLEX 기자회견에서 CNSA와 로스코스모스가 로봇을 활용한 달 탐사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10년 내 달에 우주인을 보낼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달에 우주인을 보내기 위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미래엔 달에 우리 연구자를 보내 임무를 수행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CNSA와 로스코스모스는 각국의 참여를 환영한다면서 유럽우주국(ESA)과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태국 등하고는 이미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중국과 러시아는 우주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왔다.

지난 4월 양국은 2024년 탐사선을 발사해 지구를 중심으로 공전하는 '준위성'인 소행성 '카모오알레바'의 토양표본을 채취해 돌아오는 임무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양국의 우주 분야 협력은 관계가 좋지 않은 미국에 대응하는 측면이 있다.

특히 러시아의 경우 현재 미국과 국제우주정거장(ISS) 운영시한 연장을 두고 신경전을 벌이는 중이다.

미국은 2024년 끝나는 ISS 운영시한을 연장하자는 입장인데 러시아는 러시아의 우주 프로그램이 미국의 대 러시아 제재에 피해를 보고 있다며 제재를 풀어야 ISS 운영시한을 연장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2024년을 목표로 달에 다시 우주인을 보내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을 추진 중이다.

여기에 한국을 비롯 일본과 영국, 이탈리아, 룩셈부르크, 캐나다, 브라질, 호주, 뉴질랜드, UAE, 우크라이나 등 11개국이 동참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