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2회 접종 후 1년 이내에 세번째 접종 필요할 수 있어"
상태바
화이자 "2회 접종 후 1년 이내에 세번째 접종 필요할 수 있어"
  • 김지은 기자
  • 승인 2021.04.16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백신 접종 필요할 수도
데이비드 케슬러 코로나19 대응 담당자 "부스터샷 예상해야 할 수도"
미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1년 이내에 세 번째 백신을 접종해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미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1년 이내에 세 번째 백신을 접종해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오피니언뉴스=김지은 기자]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12개월 이내에 세 번째 백신을 맞아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불라 CEO는 지난 1일 CVS헬스 주최로 열린 한 행사에서 CNBC 기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2회) 백신 접종을 마친 후 12개월 내로 1회분의 추가 접종이 필요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또 매년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불라 CEO는 "가능성이 높은 시나리오는 (접종을 마친 후) 6개월에서 12개월 사이에 세 번째 백신 접종이 필요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그 이후에는 연간 접종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모든 것들은 확인해야 하며, 변이 바이러스가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달 초 화이자는 3상 임상시험 참가자 중 자사 백신을 맞은 1만2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접종 후 최대 6개월까지 91% 이상의 높은 예방 효과를 유지했다고 밝힌 바 있다. 

CNBC는 "하지만 연구원들은 이같은 예방 효과가 6개월 이후에도 지속되는지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말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수석과학담당자 역시 이날 의회에 출석해 "항체 반응의 지속성을 연구하고 있다"며 "어쩌면 우리는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예상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