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트렌드] 英, 31일부터 홍콩인 이민 확대 조치 시행
상태바
[글로벌 트렌드] 英, 31일부터 홍콩인 이민 확대 조치 시행
  • 김지은 기자
  • 승인 2021.01.3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英, 중국정부의 홍콩국가보안법 맞서 홍콩인 이민 확대 조치
中 정부, 강력반발...BNO여권소지자 여행제한 시행
바이든 행정부의 강경 대중 정책 일정 서두른 듯
향후 5년간 약 30만명 홍콩인들, 영국 이주 전망
영국 정부가 홍콩인들의 영국 이민 확대 조치를 오는 31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사진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사진=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홍콩인들의 영국 이민 확대 조치를 오는 31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사진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사진=연합뉴스

[오피니언뉴스=김지은 기자] 영국 정부가 홍콩인들의 영국 시민권 획득을 확대하기로 한 조치를 오는 3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29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과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에 맞서 홍콩인들의 영국 시민권 획득을 확대하는 조치를 오는 3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성명을 통해 "홍콩의 영국해외시민들이 영국에서 살면서 일하고, 정착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열게 돼 대단히 자랑스럽다"며 "우리는 홍콩 시민들과의 역사, 우정의 깊은 유대관계를 존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는 영국과 홍콩이 소중하게 지켜온 자유와 자치권을 지지해왔다"고 덧붙였다. 

영국은 지난해 7월 이 계획을 처음 발표한 바 있다. 영국해외시민(BNO) 여권을 가진 홍콩인들이 비자를 신청하면 다른 해외 시민들보다도 훨씬 더 유리한 조건으로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한 조치다. 

지금까지는 BNO 여권 소지자들이 영국 비자를 신청하면 최대 6개월간 영국에 머물 수 있지만, 이번 조치를 통해 체류 기간을 대폭 확대하고 취업의 길도 열어주며, 이후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영국 정부는 중국 정부가 홍콩보안법을 제정해 홍콩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려 하자 '영국과 중국의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 위반'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해왔다. 

영국과 중국은 지난 1984년 '영·중 공동선언'을 체결한 바 있다. 공동선언에서는 영국의 식민지였던 홍콩이 지난 1997년 중국에 반환된 이후에도 향후 50년, 즉 오는 2047년까지 홍콩이 기존 체제를 유지하도록 하는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방침이 적용됐다. 

가디언은 "홍콩은 2047년까지 정치적 자유를 약속받았지만, 중국 정부가 홍콩에 대한 지속적인 압박을 가함에 따라 합의는 이미 끝났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에 영국 정부는 과거 식민지였던 홍콩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홍콩인들에게 영국 시민권을 쉽게 획득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BNO 여권을 소지하고 있는 홍콩인들은 오는 31일부터 영국에서 5년간 거주하며 취업할 수 있는 비자 신청이 가능해졌다. 

FT는 "이 조치로 인해 BNO 여권을 소지하고 있는 750만명의 홍콩인들 중 약 300만명이 다른 해외 시민들보다 훨씬 유리한 조건으로 비자 신청이 가능해졌다"고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비자 신청이 가능한 300만명 중 25만~32만명의 홍콩인들이 향후 5년간 영국으로 이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7월부터 현재까지 이미 약 7000명의 홍콩인들이 영국에 정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정부가 오는 31일부터 새로운 제도를 강행하기로 결정한 것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인권 유린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표명한 것과도 관련이 있다고 FT는 설명했다. 

바이든 미 행정부의 강경한 대중 정책 방침에 영국 내부에서도 중국에 대해 보다 강경해질 필요가 있다는 압력이 강했고, 이로 인해 서둘러 홍콩인들에 대한 이민 확대조치를 시행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한편 중국 당국은 영국의 이민 확대 조치에 '내정 간섭'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영국은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지 24년이 지난 사실과 중국의 엄중한 입장을 무시하고, 양측 간 합의를 공공연하게 위반했다"며 "이번 이미 확대정책은 홍콩인들을 영국의 2등 시민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영국은 중국의 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을 함부로 간섭했다"며 "이는 국제법과 국제 관계 기본 준칙을 엄중하게 위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중국은 강력한 유감을 표하고 결연히 반대한다"며 "중국은 1월31일부터 BNO 여권 소지자에 대한 여행 증명과 신분 증명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