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주식담보대출 580억 늘어…삼성家 주담대 1위
상태바
최태원, 주식담보대출 580억 늘어…삼성家 주담대 1위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4.06.1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라희·이부진·서현 세 모녀 주담대 1위
신동빈 회장, 4500억원대 주담대
최태원 회장, 전년比 580억원 증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주식담보대출 규모가 지난해보다 580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주식담보대출 규모가 지난해보다 580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오피니언뉴스=박대웅 기자] 1조4000억원대 '재산분할' 위기를 맞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주식담보대출금이 지난해보다 줄었지만 580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재계 안팎에선 최 회장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재산분할 위기 속에 재원 마련을 위해 추가적인 주식담보대출을 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11일 기업분석 연구소 리더스인덱스는 지난 7일 기준 총수가 있는 78개 그룹 오너 일가의 주식담보대출현황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30개 그룹에서 1명 이상이 보유 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받고 있는 중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주식담보대출 중인 오너 일가 103명은 보유한 그룹 계열사 주식의 30.6%를 담보로 제공하고 6조7741억원을 대출받았다. 지난해 8월 주식담보대출 금액 7조6558억원에서 11.5%(8817억원) 줄었다. 또 주식담보 대출 중인 오너 일가는 136명에서 33명으로 줄었고, 이들의 주식담보 비중도 37.1%에서 6.5%포인트 감소했다.

(왼쪽부터)이서현 삼성물산 사장,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전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재벌가 주식담보대출 1위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주식담보대출 금액 1위는 삼성 오너 일가다. 현재 삼성가(家)에서는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전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 등 세 모녀가 주식담보대출을 받고 있다. 이들의 올해 주식담보대출 총액은 2조9328억원이며 주식담보 비중은 30.7%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줄어든 규모다. 지난해 지분 일부를 매각한 영향이다. 지난해 이들의 담보대출 금액은 4조781억원 담보 비중은 40.4%였다. 금액으로는 지난해와 비교해 1조1453억원 줄었고, 담보 비중도 9.7%포인트 감소했다.

주식담보대출 금액 2위는 롯데그룹 오너 일가로 지난해 2229억원에서 3배 이상 늘어난 6933억원으로 집계됐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지주 지분 74.7%를 담보로 2229억원을 대출 중이며 올해 롯데쇼핑 지분 49.7%를 담보로 2269억원을 추가 대출했다. 또 지난해 주식담보대출이 없었던 신영자 롯데재단 의장이 올해 롯데지주, 롯데쇼핑, 롯데칠성음료 등 3곳의 지분을 담보로 2395억원의 대출을 받았다.

주식담보대출 3위는 SK그룹 오너 일가로 올해 대출금 총액은 6625억5900만원으로 지난해(6183억5800만원)보다 42억원 늘었다. 최신원 전 SK네트웍스 회장과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장 부자의 대출은 지난해보다 줄었지만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대출금은 580억원 증가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 SK(주) 지분 33.85를 담보로 4315억원을 차입했는데 올해 추가로 담보대출을 받았다.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의 대출금도 지난해 보다 40억원 증가했다.

이외에도 HD현대그룹 오너 일가의 주식담보대출 금액은 지난해 3715억원에서 4174억원으로 늘었고, LG그룹 오너 일가는 2747억원에서 3603억5000만원으로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