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중국 무역전쟁 분위기···유럽기업 '탈중국' 속도
상태바
EU-중국 무역전쟁 분위기···유럽기업 '탈중국' 속도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6.09 18: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보 전기차 생산, 중국→벨기에"
유럽연합(EU)이 중국의 보조금 지급에 대해 조사에 착수하는 등 무역 전쟁의 전운이 짙어지는 가운데 유럽 기업들의 '탈중국'도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유럽연합(EU)이 중국산 전기자동차에 대해 고율의 관세 부과를 예고한 가운데 볼보가 일부 모델의 생산 기지를 중국에서 유럽으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EU가 중국의 보조금 지급에 대해 조사에 착수하는 등 무역 전쟁의 전운이 짙어지는 가운데 유럽 기업들의 '탈중국'도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볼보가 전기차 생산 기지를 중국에서 벨기에로 옮기기 시작했다고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의 일요일판 선데이타임스는 보도했다.

벨기에로 생산 기지가 옮겨지는 모델은 EX30과 EX90로 예상된다.

선데이타임스는 볼보의 이런 조치가 EU의 상계관세 부과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해석했다.

EU 집행위원회는 중국이 자국에서 생산되는 전기차에 과도한 보조금을 지급해 유럽산 제품의 경쟁력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보고 지난해 10월부터 반보조금 조사를 벌여왔다.

EU는 현재 중국산 전기차에 10%의 관세를 부과하는데, 전문가들은 향후 관세율이 25∼30% 수준으로 높아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볼보는 스웨덴에 본사를 두고 있지만 2010년 중국 지리자동차에 인수됐으며 중국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어 상계관세에 따른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볼보가 상계관세 부과를 앞두고 중국에서 생산한 전기차의 유럽 판매를 중단하는 방안을 고려하기도 했지만 생산 기지를 벨기에로 옮기는 방안으로 대응하기로 결정했다고 선데이타임스는 전했다.

볼보 대변인은 이 같은 보도에 대해 "EU 집행위원회의 조사를 지켜보고 있으며 결론이 날 때까지는 이와 관련해 언급할 수 없다"고 선데이타임스에 말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유럽 기업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EU가 전기차 외에도 중국산 태양광 패널과 풍력터빈, 전동차, 의료기기, 주석 도금 강판 등에 대해서도 반덤핑 조사에 나서면서 무역 분쟁이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유럽 소비자들이 중국산에 지나치게 기대고 있다고 판단되는 특정 분야의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보도했다.

벨기에에 본사를 둔 해외제품 구매업체 '드래곤 소싱'의 대표 리처드 라우브는 "지금의 큰 추세는 기업들이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는 것"이라며 미국이 앞장선 가운데 유럽도 이런 트렌드를 쫓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 소비자들이 특히 의류나 가전제품, 장난감 등 비식품 분야에서 중국산 제품에 대한 노출을 점점 더 우려하고 있으며, 유럽 기업들도 대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에서 의류와 섬유를 아웃소싱해온 한 기업가는 FT에 유럽 기업들이 높은 비용과 긴 생산시간에도 불구하고 인도나 방글라데시, 베트남 등으로 조달 지역을 바꾸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많은 구매자가 중국 조달에 위험을 느끼고 있으며, 가격적인 부분에서 여유가 있다면 인도를 더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탈중국 추세가 중국의 전체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해운사인 머스크의 빈센트 클럭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4월 홍콩 HSBC 포럼에서 "중국 상품의 수출지는 달라지고 있지만 중국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수는 여전히 몇 년 전과 거의 같은 수준"이라고 언급했다.

EU의 상계관세 부과에 대해 중국이 보복 조치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선데이타임스는 짚었다.

독일 자동차 업체들은 중국에서 전체 이익의 20∼23%를 내고 있으며 중국의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도 60%에 달한다.

전기차 관련 시장조사 업체 '로 모션'(rho motion)의 윌 로버츠는 "만약 중국의 보복 조치로 이어진다면 무역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이는 중국이 지배하는 공급망에 의존하고 있는 지역에 치명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2차 차이나쇼크 2024-06-12 10:59:23
특정중국산제품들에'관세폭탄'투하
슈퍼'301조"꺼내든미

제1차차이나쇼크라는데 2024-06-12 10:57:09
2001년 중국WTO가입계기 중국산저부가가치상품세계시장뒤덮고 글로벌교역 주요국 산업구조재편
되는등 세계경제영향미친현상이라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