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가 패트롤] 위스키 업계, 오프라인 행사로 '위스키 붐' 이어간다
상태바
[유통가 패트롤] 위스키 업계, 오프라인 행사로 '위스키 붐' 이어간다
  • 김솔아 기자
  • 승인 2024.06.09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렌파클라스가 지난 5월 ‘2024 두산 매치플레이’서 위스키 체험 부스를 운영했다. 사진제공=윈스턴스 코리아)

[오피니언뉴스=김솔아 기자] 최근 위스키 업계가 오프라인 행사를 확대해 적극적으로 국내 소비자와 소통에 나서고 있다.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스카치·버번 등 위스키류 수입량은 2021년 1만 5661톤에서 2023년도에는 3만 586톤으로 95.3%로 급증했다.

이에 위스키 업계는 전문가를 초빙해 마스터 클래스를 개최하고 접근성이 좋은 장소에 팝업스토어를 여는 등 오프라인에서 제품 체험 기회와 브랜드 가치를 전하며 위스키 붐을 이어가기 위해 힘쓰고 있다.

세계 3대 쉐리 캐스크 숙성 위스키 명가 글렌파클라스는 지난해 한국에 공식 론칭하고 다양한 오프라인 행사를 통해 소비자와 접점 늘리기에 한창이다. 글렌파클라스는 5대째 가족 경영을 이어와 장기간 숙성된 올드 빈티지 캐스크를 다량 보유해 세계적으로 희귀한 고연산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보이는 위스키 브랜드다.

글렌파클라스는 지난 4월 신라면세점과 손잡고 신라면세점에서 40여명의 국내 소비자를 대상으로 마스터 클래스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글렌파클라스 스코틀랜드 본사 글로벌 사업총괄(International Sales Executive) 이안 맥윌리엄(Ian McWilliam)이 직접 참석해 글렌파클라스 브랜드와 제품을 설명하고 질의응답했다. 소비자들은 글렌파클라스의 주요 위스키 4종 ▲글렌파클라스 헤리티지 ▲글렌파클라스 12년 ▲글렌파클라스 15년 ▲글렌파클라스 더 패밀리 캐스크스 1974년 빈티지를 시음했다.

이어 5월에는 ‘2024 두산 매치플레이’ 대회장소인 춘천 라데나 골프클럽 내 갤러리 플라자에 위스키 체험 부스를 운영해 갤러리들을 만났다. 대표 제품 ‘글렌파클라스 12년’ 무료 시음 이벤트를 진행하고 ‘2024 두산 매치플레이’ 콜라보레이션 제품인 ‘스페셜 에디션’을 판매하며 부스에 방문한 갤러리를 대상으로 특별한 경험을 제공했다. 글렌파클라스는 앞으로도 다채로운 오프라인 행사를 통해 국내 소비자와 만남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 지하 1층 ‘글렌알라키 in 서울 by 빌리 워커’ 팝업스토어에서 직원들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백화점

글렌알라키의 공식 수입사 메타베브코리아는 최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더현대 서울 지하 1층에서 ‘글렌알라키 in 서울 by 빌리 워커' 팝업스토어를 진행했다.

팝업스토어에는 위스키를 직접 시음할 수 있는 테이스팅 존과 위스키 클래스 등을 마련했다. 소비자들은 테이스팅 존에서 '파치노(Pacino) 에스프레소'와 협업해 준비한 휘낭시에 디저트를 곁들여 위스키를 시음했다.

해당 팝업스토어에서는 ▲글렌알라키 싱글케스크 2007년과 ▲글렌알라키 싱글케스크 2011년을 한정 수량 판매했으며, 아시아 지역 최초로 ▲글렌알라키 9년 쉐리피니쉬 상품도 선보였다. 팝업스토어 기간 중 23일~25일에는 스코틀랜드 위스키 업계 거장 빌리 워커가 방한해 소비자와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맥캘란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디앤피 스피리츠
맥캘란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디앤피 스피리츠

프리미엄 싱글몰트위스키 맥캘란을 수입, 유통하고 있는 디앤피 스피리츠는 지난달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더 프라이빗 시네마 맥캘란 시음회’를 선보였다.

소비자들은 이번 시음회에서 위스키를 즐기며 맥캘란 증류소에 대한 특별한 스토리가 담긴 짧은 영화를 함께 관람했다.

업계 관계자는 "집에서 술을 즐기는 홈술 문화가 대중화되면서 취향에 따라 직접 술을 제조해 마시는 ‘홈텐딩(홈+바텐딩)’과 ‘믹솔로지(Mix+Technology)’ 트렌드가 떠오르며 위스키가 큰 주목을 받았다"며 "특히 주요 소비층인 MZ세대 사이에서는 위스키가 단순히 마시고 취하는 술이 아닌 탐구하고 학습하는 취미생활로 자리 잡으며 위스키 열풍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