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5개월 앞두고 트럼프 '유죄'···"박빙판세 영향 주목"
상태바
미국 대선 5개월 앞두고 트럼프 '유죄'···"박빙판세 영향 주목"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5.31 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입막음돈' 형사재판 배심원단, 34개 혐의 모두 '유죄'
뉴욕 맨해튼 주민 12명으로 구성된 배심원단은 30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심리를 마친 뒤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제기된 34개 범죄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라고 판단했다. 일러스트=로이터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성 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 형사재판의 배심원단은 30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제기된 모든 혐의에 대해 '유죄'라고 평결했다.

뉴욕 맨해튼 주민 12명으로 구성된 배심원단은 이날 오후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심리를 마친 뒤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제기된 34개 범죄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라고 판단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직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의 성관계 폭로를 막기 위해 당시 개인변호사이자 '해결사'였던 마이클 코언을 통해 13만 달러(약 1억7000만원)를 지급한 뒤 해당 비용을 법률 자문비인 것처럼 위장해 회사 기록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른바 '성추문 입막음 돈' 재판에서 34개 혐의 전부에 대해 유죄 평결이 나온 것에 대해 "나는 무죄이며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배심원단의 평결 이후 법원 앞에서 "이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며 조작된 재판이다. 진짜 판결은 11월 대선에서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집권을 막을 방법은 투표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 추문 입막음 돈' 의혹 형사재판에서 배심원단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 제기된 34개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 평결을 내린 직후 소셜미디어 엑스에 글을 올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를 백악관에서 몰아낼 방법은 단 하나뿐"이라며 "투표장에서"라고 적었다. 이어 "우리 캠페인(선거운동)에 오늘 기부하라"며 캠프 후원 링크도 첨부했다.

[트럼프 유죄평결 배심원단]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돈' 사건에서 유죄평결을 내린 배심원단의 면면이 주목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이 무죄라며 재판 조작을 운운하며 배심원단 심리의 공정성을 문제로 삼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시민의 의무로 이번 심리에 참여한 배심원은 남자 7명, 여자 5명으로 모두 뉴욕시 맨해튼 주민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인영화 배우의 성관계 폭로를 막을 목적으로 13만 달러를 회삿돈으로 주고 적법한 비용을 지출한 것처럼 회사 장부를 꾸민 혐의로 기소됐다.

배심원들은 이틀 동안의 심리 끝에 이날 이와 관련한 34개 중범죄 혐의에 대해 만장일치로 모두 유죄 평결을 내렸다.

이들 배심원에게서 트럼프 진영의 통상적인 주장처럼 '마녀사냥'에 동원될 정도의 정치적 성향이 있을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은 현재로서는 특별히 관측되지 않는다.

사건이 정치적 갈등으로 비화하면서 이번 사건에서는 공정성 확보를 위한 배심원 선정 과정이 상대적으로 투명한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뿐만 아니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변호인도 예비 배심원들의 자격을 따지기 위해 질의를 하는 등 선정에 적극적으로 관여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배심원 선정 과정에서 공개된 배심원 개개인의 정보를 소개했다.

심리의 공정성을 가늠할 수 있는 기본적인 입장 표명에서 일부 비호감이나 대통령 재임기 정책에 대한 이견이 나타나기는 한다.

배심원들의 직업은 언어치료사, 교사, 변호사, 은행가, 외판원, 소프트웨어 개발자, 물치 치료사 등 다채롭다.

투자은행가인 한 배심원(남)은 "내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 일부를 좋아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미국을 위해 좋은 정책도 일부 있었다"고 말했다.

이 배심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 사건을 폭로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인 변호인 마이클 코언 등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이들을 소셜미디어에서 팔로우하고 기본적으로 모든 것들을 읽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인 배심원(여)은 "트럼프와 내가 신념이 다를 수도 있지만 그 때문에 그 사람 개인에 대한 것이 뭐든지 다르게 입증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직업이 변호사인 다른 배심원(남)은 "트럼프의 대통령직에 대한 정치적 견해가 있다"면서도 "개인적으로는 그 사람에 대한 특별한 의견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언어치료사인 배심원(여)은 "그의 정책, 대통령으로서 내린 결정 가운데 많은 것들에 동의하지 않지만 (배심원으로 선정된다면) 그런 생각은 법원 밖에 두고 들어가 철저히 공정한 배심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류업체에서 제품을 개발하는 배심원(여)은 "그가 공개적으로 행동하는 방식, 그가 공개적으로 자신을 보여주는 방식이 내 취향은 아니다"고 밝혔다.

자산관리업에 종사한 퇴직자인 배심원(남)은 "정치를 너무 많이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물리치료사인 배심원(여)은 "법정에서 정보가 제시될 때까지 나에게는 아무 의견도 없다"고 강조했다.

교사인 배심원(여)은 "트럼프 대통령은 자기 생각을 말한다"며 "나는 그런 사람이 공직에 있으면서 뒤에서 무엇을 하는지 모르는 사람보다 낫다고 본다"고 말했다.

[일지]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제기부터 유죄 평결까지

◇ 2018년

△ 1월 12일 = 미 월스트리트저널(WSJ), 트럼프 당시 대통령의 성관계 폭로 입막음 돈 의혹 보도. "트럼프가 2006년 성관계 의혹에 대해 침묵하는 대가로 전직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에게 2016년 10월에 13만 달러를 줬다"는 내용.

△ 2월 13일 = '트럼프 해결사'로 불리던 마이클 코언, NYT에 "내 사비로 대니얼스에게 돈은 지불한 것"이라고 주장.

△ 4월 9일 = 미 연방수사국(FBI), 코언 사무실과 호텔 등 압수수색.

△ 5월 2일 = 트럼프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폭스뉴스에 "트럼프, 코언에게 13만 달러 변상" 주장.

△ 8월 21일 = 코언, 법원서 "트럼프가 대니얼스에게 돈을 주라고 지시했다"고 증언. 불륜 입막음 위해 플레이보이 모델 출신 배우 캐런 맥두걸에게도 지급된 은닉 자금(15만 달러) 관련 혐의에 대해서도 유죄 인정.

◇ 2020년

△ 11월 3일 = 트럼프, 대선에서 조 바이든에 패배.

◇ 2021년

△ 3월 = 뉴욕 맨해튼 검찰, 입막음 돈 의혹 사건 수사 개시.

△ 11월 2일 = 앨빈 브래그, 공화당 측 후보 누르고 맨해튼 지검장 당선. 트럼프 수사 실무 지휘.

◇ 2023년

△ 1월 23일 = 브래그 지검장, 트럼프 사건 기소 여부 결정을 위한 맨해튼 대배심 구성.

△ 3월 30일 = 맨해튼 대배심, 성 추문 입막음 돈 사건과 관련해 트럼프 기소 결정. 미 역대 전·현직 대통령 중 첫 형사 기소 사례.

△ 4월 4일 = 트럼프, 기소인부절차를 위해 맨해튼 형사법원 출석. 34개 혐의 적시된 기소장 내용 공개.

◇ 2024년

△ 4월 15일 = 배심원단 선정 시작.

△ 4월 19일 = 검찰·트럼프 전 대통령 변호인단, 배심원단(12명·대체 후보 6명) 선정 완료.

△ 4월 22일 = 맨해튼 형사법원, 사건 본격 심리 개시.

△ 5월 28일 = 검찰·변호인단, 최후 변론.

△ 5월 29일 = 배심원단, 유무죄 여부 판단 위한 심리 착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