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분기 성장률 잠정치 1.3%···개인소비 둔화 여파
상태바
미국 1분기 성장률 잠정치 1.3%···개인소비 둔화 여파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5.30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소비 2.5%→2.0%로 조정 영향
경기 민감한 내구재 소비 크게 줄어
미국 상무부는 1분기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잠정치)이 1.3%(전기 대비 연율)로 집계됐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셔터스톡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미국 경제가 올해 1분기 들어 당초 집계됐던 것보다 더 느린 속도로 성장한 것으로 평가됐다.

미국 상무부는 1분기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잠정치)이 1.3%(전기 대비 연율)로 집계됐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달 발표된 속보치(1.6%)에서 0.3%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2%)는 소폭 웃돌았다. 이는 2022년 2분기(-0.6%) 이후 가장 저조한 성장률이다.

1분기 들어 소비와 수출, 정부지출의 증가 폭이 축소되면서 성장률이 작년 4분기 대비 둔화한 가운데 개인소비가 속보치보다 하향 조정(2.5%→2.0%)된 게 전체 성장률을 추가로 끌어내렸다.

개인소비의 1분기 성장률 기여도는 1.68%포인트에서 1.34%포인트로 재평가됐다.

개인소비 중 서비스 증감률(4.0%→3.9%)은 큰 변화가 없었으나 재화의 증감률(-0.4%→-1.9%)이 속보치 대비 크게 하향 조정됐다. 

미국 가계가 경기변동에 민감한 내구재 소비를 크게 줄인 게 추가로 통계에 반영됐다고 상무부는 설명했다.

민간지출(국내 민간구매자에 대한 최종판매) 증가율 역시 속보치의 3.1%에서 2.8%로 내려갔다.

앞서 속보치 발표 당시 월가에서는 민간지출 증가율이 3%대로 견조하다는 점을 들어 1분기 성장률 둔화에도 불구하고 경제가 세부적으로는 강한 모습을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를 내놓은 바 있다.

그러나 민간지출이 당초 집계보다 하향 조정되면서 미 경제의 성장세가 예상보다 빠르게 약화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잠정치는 속보치 추계 때는 빠졌던 경제활동 지표를 추가로 반영해 산출한다.

물가 지표도 속보치보다 소폭 하향 조정됐다.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상승률은 1분기 3.3%(연율),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 상승률은 3.6%로, 각각 속보치 대비 0.1%포인트 떨어졌다.

PCE 가격지수 상승률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통화정책의 준거로 삼는 물가지표다. 연준의 목표 물가상승률은 2%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