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 연말까지 21% 하락 경고"···주식가치평가 높아
상태바
"S&P500 연말까지 21% 하락 경고"···주식가치평가 높아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5.2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P모건, 올해 4200선 마감 전망
JP모건의 마르코 콜라노비치 수석 시장전략가는 22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주식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이 매우 높기 때문에 주식이 매력적인 투자 대상으로 보이지 않아 우리 입장을 바꿀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사진=이코노믹타임스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 등 미국 주요 지수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지만 여전히 약세로 돌아설 수 있다는 비관적인 전망이 눈길을 끌고 있다.

JP모건체이스는 S&P500지수가 올해 4200선에서 마감할 것으로 전망했다. 월가 주요 은행 가운데 가장 낮은 것으로 현재 수준에서 21% 하락할 수 있다는 뜻이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21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다우지수는 지난주 처음으로 4만선을 돌파했었다.

JP모건의 마르코 콜라노비치 수석 시장전략가는 22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주식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이 매우 높기 때문에 주식이 매력적인 투자 대상으로 보이지 않아 우리 입장을 바꿀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인플레이션 고착화 징후, 저소득층 소비자의 재정 어려움 가중, 지정학적 불확실성 증가 등과 함께 고금리 장기화가 이어질 가능성으로 증시 상승세가 지속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특히 인공지능(AI) 열풍이 다른 리스크(위험)를 상쇄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콜라노비치 전략가는 "역사적으로 AI 칩과 같은 소테마가 통상적으로 경기사이클에 불리하게 작용하는 시장의 모든 문제를 보완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미국 주요 지수는 고금리 장기화로 지난해 중반부터 약세를 보였으나 후반 들어 반등에 성공해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올 들어 각각 11.5%, 12% 정도 상승했으며 다우지수도 5.5%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