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연준 '매파 의사록'에 주식·채권·원유 가격 하락···달러 강세
상태바
미국 연준 '매파 의사록'에 주식·채권·원유 가격 하락···달러 강세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5.2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연준이 22일(현지시간) 발표한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연준 위원들이 금리인하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을 뿐 아니라 금리 인상 의견까지 언급한 것이 확인됐다. 사진=블룸버그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매파적 분위기에 투자심리가 위축돼 주식, 채권, 원유 가격은 하락하고 달러는 강세를 보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22일(현지시간) 3대 주가지수가 모두 하락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3만 9671.04, S&P 500 지수는 5307.01로 전날보다 각각 0.51%와 0.27% 내렸다. 나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18% 하락한 16,801.54로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장 마감 후 발표될 엔비디아 실적에 대한 기대감보다 금리인하 지연에 대한 우려가 더 부각되며 조정을 받았다.

이날 연준이 발표한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연준 위원들이 금리인하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을 뿐 아니라 금리 인상 의견까지 언급한 것이 확인됐다.

연준은 당시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5.25∼5.50%로 동결했다.

엔비디아는 회계연도 1분기(2∼4월)에 매출이 260억4000만 달러(약 35조6000억원), 주당 순이익은 6.12달러(약 8366원)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조사기관 LSEG가 집계한 시장 예상치 246억5000만달러, 5.59달러보다 높은 수준이다.

엔비디아 주가는 정규장에서는 0.46% 하락했지만 시간외 거래에서 6% 넘게 뛰어 처음으로 1000달러를 돌파했다.

국채 금리는 상승했다. 채권 금리와 가격은 반대로 움직인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10년 만기와 2년 만기 국채 금리는 각각 연 4.43%와 연 4.88%로 전날보다 약 0.1%포인트와 약 0.5%포인트 상승했다.

금리 인하 기대감이 약해지면서 원유 선물 가격도 하락했다.

7월 인도분 브렌트유 가격은 배럴 당 81.90달러로 1.2% 내렸다. 7월 인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 당 77.57달러로 0.39% 하락하며 두달여 만에 최저를 찍었다.

투자자들은 6월 1일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회의에서 자발적 감산을 연장할 것으로 기대한다.

달러화는 강세를 보여서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반영하는 달러인덱스는 104.9로 0.3% 상승했다.

20일 사상 최고를 찍었던 금 가격은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하락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금 현물 가격은 그리니치표준시(GMT) 오후 7시 기준 온스당 2,377.43달러로 1.8%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