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차세대 산업혁명 시작"···시간외주가 1천달러 돌파
상태바
엔비디아 "차세대 산업혁명 시작"···시간외주가 1천달러 돌파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5.23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실적·2분기 전망 시장 예상 상회···"주식 10대 1 분할"
엔비디아는 회계연도 1분기(2∼4월)에 매출은 260억4000만 달러(약 35조 6000억원), 주당 순이익은 6.12달러(약 8366원)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AP/연합
엔비디아는 회계연도 1분기(2∼4월)에 매출은 260억4000만 달러(약 35조 6000억원), 주당 순이익은 6.12달러(약 8366원)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AP/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인공지능(AI) 칩 선두 주자 엔비디아가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분기 실적과 10대 1의 주식 분할 발표로 시간외 거래에서 주가가 1000 달러를 넘어섰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22일(현지시간)  오후 5시 47분 현재 엔비디아 주가는 시간외 거래에서 정규장보다 6.16% 오른 1008달러에 거래됐다.

정규장이 아닌 시간외 거래이지만 엔비디아 주가가 1000 달러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가는 1020달러 안팎까지 치솟기도 했다.

앞서 엔비디아는 회계연도 1분기(2∼4월)에 매출은 260억4000만 달러(약 35조 6000억원), 주당 순이익은 6.12달러(약 8366원)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시장조사기관 LSEG가 집계한 시장 예상치 246억5000만 달러를 웃돌았고 주당 순이익도 예상치 5.59달러를 넘었다.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71억9000만 달러에서 262% 급증했고 주당 순이익은 1.09달러에서 4.5배 증가했다.

엔비디아는 또 2분기(5∼7월) 매출을 280억 달러로 예상했다. 이는 LSEG가 집계한 월가 전망치 266억1000 달러를 웃도는 수치다. 월가는 주당 순이익도 5.95달러로 예상한다.

AI 칩을 포함하는 엔비디아의 데이터센터 부문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427% 급증한 226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엔비디아 최고재무책임자(CFO) 콜레트 크레스는 "(엔비디아의 핵심 AI 칩인) H100 그래픽처리장치(GPU)가 포함된 우리의 '호퍼' 그래픽 프로세서 출하가 많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형 클라우드 제공업체들이 엔비디아 AI 인프라를 대규모로 설치하고 확대하면서 강력한 성장을 지속했다"고 덧붙였다.

PC용 그래픽 카드를 포함하는 게임 부문은 18% 증가한 26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미 경제 매체 CNBC 방송은 "엔비디아의 분기 매출이 1년 전보다 262% 증가했다"며 "이는 AI 열풍이 지속되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지난 3월 공개한 차세대 AI 칩 블랙웰을 생산하고 있다며 기대를 나타냈다. 블랙웰은 올 하반기 본격 출시 예정이다.

황 CEO는 "차세대 AI GPU가 더 많은 성장을 이끌 것"이라며 "우리는 다음 성장의 물결을 맞이할 준비가 돼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애널리스트와의 전화회의(콘퍼런스콜)에서 "블랙웰 AI 칩이 이번 분기에 출하될 것"이며 "다음 분기에는 생산량이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차세대 산업 혁명이 시작됐다"며 "기업과 국가는 엔비디아와 협력해 1조 달러 규모의 기존 데이터 센터를 가속화된 컴퓨팅으로 전환하고, 새로운 유형의 데이터센터인 AI 공장을 구축해 새로운 상품인 AI를 생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엔비디아는 또 주식을 10대 1로 분할한다고 밝혔다.

주식 분할은 내달 10일부터 적용된다.

엔비디아의 주식 분할은 2021년 7월 4대 1로 분할한 이후 3년 만이다.

분기 배당금도 0.10 달러로 기존 0.04달러에서 150% 높였다.

이날 뉴욕 증시 정규장에서 0.46% 하락 마감한 엔비디아 주가는 실적 발표 후 상승 폭을 넓히며 약 4% 상승해 990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