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사모펀드, 중국에 팔렸던 이탈리아 프로축구단 인터밀란 인수
상태바
미국 사모펀드, 중국에 팔렸던 이탈리아 프로축구단 인터밀란 인수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5.22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크트리는 22일(현지시간) "인터밀란의 경영권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중국 쑤닝(蘇寧) 그룹에 2016년 팔렸던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명문 구단 인터밀란의 주인이 미국 사모펀드 오크트리로 다시 바뀌었다.

오크트리는 22일(현지시간) "인터밀란의 경영권을 인수했다"고 밝혔다고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 등이 보도했다.

쑤닝 그룹은 3년 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구단 재정이 악화하자 오크트리에서 2억7500만유로(약 4072억원)를 빌렸는데 대출금을 기한 내에 상환하지 못해 소유권을 넘겼다.

인터밀란의 지역 라이벌인 AC밀란 역시 2018년 중국 사업가 리융훙이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에 빌린 대출금을 갚지 못하면서 소유주가 바뀌었다.

인터밀란은 2016년 쑤닝 그룹이 구단 지분 약 68%를 인수한 뒤 세리에A 우승 2회, 유럽 클럽 대항전 결승 2회 진출 등 국내외에서 강팀으로 거듭났다.

올 시즌에도 시즌 종료까지 5경기를 남겨두고 세리에A 우승을 확정하는 등 순항했지만 구단 재정난을 우려하는 목소리는 지속됐다.

오크트리는 "인터밀란의 현 경영진, 파트너, 리그 및 관리 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구단이 경기장 안팎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터밀란의 장기적인 번영을 위해 노력하겠지만 초기에는 운영·재정 안정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밝혀 단기적으로는 긴축 재정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