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북미서 수소 물류운송 사업 확장
상태바
현대차, 북미서 수소 물류운송 사업 확장
  • 양현우 기자
  • 승인 2024.05.22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ACT 엑스포 2024’에 전시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사진. 사진=현대자동차

[오피니언뉴스=양현우 기자] 현대자동차가 북미 지역에서 수소 물류운송 밸류체인 사업을 본격화한다. 

현대차는 지난 20일(현지시간)부터 오는 2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청정 운송수단 박람회 ‘ACT 엑스포 2024’ 미디어 컨퍼런스에 참가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차는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북미 물류운송 사업 현황을 소개하고, 청정 물류운송 사업을 중심으로 수소 상용 밸류체인 확장 발표와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상품성 개선 콘셉트 모델도 공개했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상품성 개선 모델은 지난해 출시 이후 약 1년간 수집된 북미 고객 주행 경험 및 피드백을 중심으로 충돌방지 보조(FCA)와 차로 이탈 경고(LDW), 측방 충돌방지 경고(SOD) 등 주행에 도움을 주는 첨단 주행 신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1월 열린 CES 2024에서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브랜드 ‘HTWO’를 현대차그룹 수소 밸류체인 사업 브랜드로 확장하겠다는 선언과 함께 수소 사회로의 전환을 앞당기겠다고 발표했다.

현대차는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해 하반기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30대를 ‘글로비스 아메리카’ 산하 트럭 운송 사업자인 ‘G.E.T Freight’에 공급하면서 수소 상용 모빌리티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차는 이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차량 판매를 넘어 ▲수소 공급 및 충전소 구축 ▲리스 및 파이낸싱 ▲유지보수 서비스를 아우르는 ‘수소 상용 모빌리티 밸류체인’을 본격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글로비스 아메리카와 협력해 조지아주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에 친환경 물류체계인 HTWO 로지스틱스 솔루션을 도입한다. 구체적으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해 부품 및 완성차 운송에 특화된 수소 상용 밸류체인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켄 라미레즈 현대차 글로벌상용&수소사업본부 부사장은 “수소는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에너지 운반체로, 현대차는 수소 사회로 가는 길에 앞장서고 있다”며 “현대차그룹 내 모빌리티 및 에너지 사업 역량을 결합하여 수소 상용 밸류체인 사업을 전개하는 여정은 ‘인류를 위한 진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