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GPT-4o' 클라우드 애저 첫 탑재···샘 올트먼 '깜짝' 등장
상태바
MS, 'GPT-4o' 클라우드 애저 첫 탑재···샘 올트먼 '깜짝' 등장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5.22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21일(현지시간)  워싱턴주 레드먼드에서 열린 자사의 연례 개발자 회의 '빌드'(Build)에서 "모든 애저 AI 이용자들은 오늘부터 GPT-4o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사진=MS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21일(현지시간) 워싱턴주 레드먼드에서 열린 자사의 연례 개발자 회의 '빌드'(Build)에서 "모든 애저 AI 이용자들은 오늘부터 GPT-4o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사진=MS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는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최신 AI 모델 'GPT-4o'(포오)를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 AI에 탑재한다고 밝혔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21일(현지시간)  워싱턴주 레드먼드에서 열린 자사의 연례 개발자 회의 '빌드'(Build)에서 "모든 애저 AI 이용자들은 오늘부터 GPT-4o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GPT-4o는 사용자가 AI 모델을 쉽게 개발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도구와 기능을 제공하는 플랫폼 '애저 AI 스튜디오'(Azure AI Studio)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GPT-4o는 오픈AI가 지난 13일 처음 공개한 멀티모달 AI 모델로, 텍스트로 대화하는 기존 모델과 달리 이용자와 실시간 음성 대화가 가능하다.

오픈AI는 GPT-4o를 "몇 주 이내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MS의 애저 서비스를 통해 처음 이용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MS 최고기술책임자(CTO) 케빈 스콧은 "오픈AI의 최신 AI 모델은 기존 모델보다 비용이 12분의 1밖에 들지 않는다"고 소개했다.

MS는 "5만개 이상의 기업이 애저 AI를 이용하고 있다"며 "이제 이용자는 이미지·음성·텍스트에 응답할 수 있는 앱을 만들기 위해 GPT-4o를 사용해 자체 AI 모델인 코파일럿을 개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나델라 CEO는 "깃허브(GitHub) 코파일럿 구독자수가 180만명에 달한다"고 소개했다. 깃허브 코파일럿은 MS의 개발자들을 위한 코딩 플랫폼이다.

MS는 이날 행사에서 개발자들을 위한 다양한 코파일럿 업그레이드 버전을 발표하는 데 중점을 뒀다.

이 가운데 새로 공개한 '팀 코파일럿'(Team Copilot)은 코파일럿을 팀 단위로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팀 코파일럿'은 MS의 회의 앱인 팀즈(Teams)에서 회의 안건을 관리하고 중요 정보를 요약하고, 메모를 작성한다. 이는 하반기 기업 고객에 공개될 예정이다.

서드파티(제3자) 기술을 사용해 코파일럿의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코파일럿 익스텐션'(Copilot Extensions)도 선보였다.

MS는 또 '파이 3' 스몰(small)과 미디엄(medium), 비전(vision) 등 3가지 소형 AI 모델도 공개했다. 이들 모델은 인터넷 연결이 안 되는 환경에서도 기기에 탑재해 작동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MS는 이와 함께 지난해 11월 공개한 자체 개발 고성능 컴퓨팅 작업용 중앙처리장치(CPU)인 '코발트 100'을 출시하고, 애저 서비스 고객에게 미리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가 깜짝 등장해 MS와 돈독한 파트너십을 과시했다. 오픈AI는 MS가 130억 달러를 투자한 최대 파트너사다.

행사 마지막에 등장한 올트먼 CEO는 "지금이야말로 적어도 휴대전화 이후 아마도 인터넷 이후 가장 흥미진진한 시기로, 어쩌면 그보다 더 큰 기회일 수도 있다"며 "이렇게 빨리 의미 있게 적용된 기술은 지금까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