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트럼프 주말 난타전···"미래 위태" vs "민주주의 위협"
상태바
바이든-트럼프 주말 난타전···"미래 위태" vs "민주주의 위협"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5.19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대선에서 리턴매치를 치르게 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말 유세에서 상대에 대한 공세의 날을 세웠다. 사진=AP/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미국 대선에서 리턴매치를 치르게 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주말 유세에서 '네거티브(상대에 대한 비난 공세) 난타전'을 벌였다.

오는 7∼8월 전당 대회를 통한 대선 후보 공식 지명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이례적으로 내달 27일 첫 TV토론을 개최하기로 하는 등 '대선 시계'가 앞당겨진 상황에서 두 사람은 18일(현지시간) 상대에 대한 공세의 날을 세웠다.

백악관 기자단 공동취재 메모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경합주인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선거 운동 리셉션에서 연설하면서 "트럼프가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두 번째 임기에서 가할 위협은 1기 때에 비해 더 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대선 패배 후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극성 지지자들의 이듬해 1월 6일 의회 의사당 난입(1·6 사태)을 방조한 사실을 상기시키려는 듯 "트럼프가 반역의 고삐를 풀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미국을 이끌기 위해 출마하는 것이 아니라 보복을 위해 출마하는 것"이라고 규정한 뒤 "우리는 이 자(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 우리 아이들의 미래가 위태롭게 된다"고 말했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공화당의 대표적 우군 조직인 전미총기협회(NRA) 연례 회의(텍사스주 댈러스)에 참석한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겨냥해 "여태까지 우리나라 역사에서 최악의 대통령"이라며 "당신 해고야, 여기서 사라져라, 조!"라고 말했다.

자신의 2016년 대권 도전 및 당선에 발판 역할을 한 리얼리티 쇼 '어프렌티스'의 유행어 '당신 해고야'를 바이든 공격에 동원한 것이다.

거기서 더 나아가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선 결과 뒤집기 시도 혐의 등에 따른 자신에 대한 4건의 형사 기소가 부당하다고 주장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부패"했으며,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이 된다고 말했다.

만약 공화당원이 바이든 대통령이 한 일을 한다면 그 공화당원은 "사형 집행에 쓰는 전기의자를 받게 될 것"이라는 극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