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 DC 등 12개 주에서 다시 코로나19 확산 움직임"
상태바
미국, "워싱턴 DC 등 12개 주에서 다시 코로나19 확산 움직임"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5.1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7일(현지시간) 환자들의 응급실 방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2개 주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사진=미국 CBS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미국 보건당국이 워싱턴 D.C 등 10여개 주(州)에서 다시 코로나19 감염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7일(현지시간) 환자들의 응급실 방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2개 주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들 주 가운데 알래스카와 워싱턴, 오리건, 캘리포니아, 네바다, 애리조나 등 서부 지역이 다수 포함됐다.

CDC의 코로나19 폐수 감시 예비 데이터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서부 지역 하수구에서 증가하는 것으로 관측됐다.

뉴저지, 플로리다주와 함께 워싱턴 D.C 등 동부 지역에서도 코로나19 감염이 증가하는 것으로 관측됐다.

이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제롬 파월 의장도 코로나19에 걸렸다. 파월 의장은 지난해 1월에 이어 지난 16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부분 지역은 CDC 기준에 따라 '호흡기 질환 활동'이 '낮음'이나 '최소'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10일까지 응급실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사례는 전국적으로 평균 0.3%로, 이는 지난해 여름 최고치였던 8월 말의 3%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현재 돌고 있는 코로나19 주요 변이는 'FLiRT'이라고 불리는 KP.2와 KP.1.1로, 이들 변이는 지난 겨울 유행했던 'JN.1' 변이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CDC는 밝혔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아직 낮은 수준을 유지하지만 여름으로 접어들면서 다시 확산할 가능성에 대해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