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임원진, 자사주 14만주 매입...실적 개선 자신감
상태바
우리은행 임원진, 자사주 14만주 매입...실적 개선 자신감
  • 박준호 기자
  • 승인 2024.05.1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병규 은행장, 총 3만주 보유
본부장급 이상 동참..."책임경영 의지"
서울 중구 명동의 우리은행 본점. 사진 제공=우리은행
서울 중구 명동의 우리은행 본점. 사진 제공=우리은행

[오피니언뉴스=박준호 기자] 우리은행은 지난 2일 조병규 은행장을 비롯한 임원과 영업본부장들이 우리금융 자사주 약 14만주를 장내 매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조병규 은행장은 이번 자사주 5000주 매입으로 총 3만주의 자사주를 보유하게 됐다. 시중은행 은행장 중에서는 최다 보유 주식 수다. 부행장 등 임원진과 영업 일선의 본부장들도 자발적으로 자사주 매입에 동참했다.

우리은행 측은 더욱 적극적인 영업으로 영업성과를 극대화하고 우리금융의 기업가치를 제고하겠다는 데에 뜻을 모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현재 우리금융의 주가가 저평가돼 있지만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취임 이후 그룹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정부의 밸류업 프로그램에 따라 주가 상승 여력이 풍부하다”며 “우리은행이 은행장부터 전 임원이 책임경영을 더욱 강화해 그룹 전체의 실적 개선과 주주가치 제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우리금융은 지난 3일 포스증권과 우리종금 합병으로 증권업 재진출을 확정했다. 향후 그룹 전반의 사업포트폴리오를 강화해 수익 기반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