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車조명 모듈 ‘넥슬라이드’...조 단위 사업으로 키운다
상태바
LG이노텍, 車조명 모듈 ‘넥슬라이드’...조 단위 사업으로 키운다
  • 양현우 기자
  • 승인 2024.05.1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이노텍 ‘넥슬라이드’ 제품사진. 사진제공=LG이노텍

[오피니언뉴스=양현우 기자] LG이노텍은 ‘넥슬라이드’를 차량용 조명 모듈을 조 단위 사업으로 육성한다.

LG이노텍은 올해로 상용화 10주년을 맞는 ‘넥슬라이드(Nexlide∙Next Lighting Device)’를 앞세워, 글로벌 차량용 조명 모듈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차량 조명은 단순 점등장치로 오랜 기간 머물러 왔지만 브랜드 차별화를 꾀하는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들을 중심으로 차량 조명이 각광받기 시작했다.

LG이노텍 차량용 플랙서블 입체조명 모듈 ‘넥슬라이드’는 주간주행등,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후미등, 정지등, 방향 전환등 포함) 등 적용 가능하다. 

‘넥슬라이드’를 적용하면 소비 전력을 줄일 수 있다. 모듈 밝기가 높아지면서 적은 전력으로 충분한 밝기를 낼 수 있다. 전기차 경우 전비(전기차의 연비)를 줄일 수 있다. 

LG이노텍은 지난 2014년 ‘넥슬라이드-A’ 양산을 시작으로, 최근 양산에 돌입한 ‘넥슬라이드-M’까지 총 9개 라인업을 선보였다. ‘넥슬라이드’는 현재까지 한국을 비롯한 북미, 유럽, 일본, 중국 등 국내외 9개 완성차 브랜드 88개 차종에 장착됐다.

‘넥슬라이드’는 지난 10년간 연평균 매출 47%의 성장률을 보이며 주력 제품으로 거듭났다. 지난달 기준 ‘넥슬라이드’의 누적 수주는 146건에 달한다.

유병국 전장부품사업부장(전무)은 “‘LG이노텍은 지난 10년간 ‘넥슬라이드’를 통해 독보적인 차량 조명 모듈 사업 역량을 글로벌 시장에 입증했다”며 “앞으로도 차별적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제품을 선보이며, 차량 조명 모듈을 조 단위 사업으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