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라인야후 지분 협상중"···7월초까지 합의 어려워
상태바
소프트뱅크, "라인야후 지분 협상중"···7월초까지 합의 어려워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5.09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프트뱅크 미야카와 준이치(宮川 潤一) 최고경영자(CEO)는 9일 결산설명회에서 "라인야후측이 네이버와 업무위탁 관계를 순차적으로 종료하기로 전날 발표했다"며 "라인야후 요청에 따라 보안 거버넌스와 사업전략 관점에서 자본 재검토를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소프트뱅크가 메신저앱 '라인' 운영사 라인야후 지분 문제에 대해 네이버와 협상 중이지만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소프트뱅크와 네이버는 라인야후 모회사인 A홀딩스 지분을 각각 50%씩 보유했다.

소프트뱅크 미야카와 준이치(宮川 潤一) 최고경영자(CEO)는 9일 결산설명회에서 "라인야후측이 네이버와 업무위탁 관계를 순차적으로 종료하기로 전날 발표했다"며 "라인야후 요청에 따라 보안 거버넌스와 사업전략 관점에서 자본 재검토를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협의 중인 현시점에서는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앞으로 보고할 일이 생기면 신속하게 공개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상대방 CEO와 회의도 했다"며 "하지만 아직 채워야 할 부분이 너무 많이 남았다"고 설명했다.

또 일본 총무성이 라인야후에 7월 1일까지 재발방지책을 내도록 요구하는 가운데 "7월초까지 정리되기에 매우 난도가 높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그 전에는 결론이 내려지기는 쉽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미야자와 CEO는 라인야후가 네이버와 업무위탁 관계를 종료하면 자본관계 재검토가 필요없지 않느냐는 질문에 "위탁관계를 제로로 하면 자본은 건드리지 않아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있다"며 "자본 재검토가 보안 거버넌스와 직결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자회사인 라인야후로부터 강력한 요청을 받았기 때문에 모회사로서 진지하게 임해야 할 필요가 있고 네이버측도 협상 테이블에서 내려가고 싶다고 얘기하고 있지도 않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현시점에서는 업무위탁 관계 등 다른 대책과 함께 자본 관계의 재검토도 병행해서 논의한다는 얘기다.

그는 소프트뱅크가 지분을 추가 매입할 경우의 장점에 대해 "100%를 사면 여러가지 자유로운 선택이 가능하지만 51%대 49정도라면 크게 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매입 규모는 다양할 수 있고 그에 따라 파급효과는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네이버가 지분 변동에 소극적이거나 반대하는지와 관련해서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또 "라인야후가 업무위탁 종료 계획을 발표할 수 있었던 것도 네이버가 협력적이기 때문"이라며 "양측 CEO간 회의에서는 해결하고 싶다고 서로 생각하는 눈높이가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금액이 높고 비싸고 하는 것은 물론 있지만…"이라고 단서를 달았다.

이와 관련, 일본 주요 언론은 네이버와 소프트뱅크의 A홀딩스 지분 재조정이 난항을 겪을 것으로 전망했다.

아사히는 "총무성이 요구하는 자본 관계 재검토 실현은 전망이 보이지 않는다"며 "영향력 약화를 우려하는 네이버 측이 소프트뱅크가 (A홀딩스) 출자 비율을 높이는 데 대해 난색을 나타내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도 "소프트뱅크가 네이버로부터 일정한 수의 A홀딩스 주식을 추가 취득하는 등의 안이 나오고 있다"면서도 "향방은 불투명하다"고 관측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네이버 클라우드가 사이버 공격으로 인해 악성코드에 감염돼 일부 내부 시스템을 공유하던 라인야후에서 개인정보 유출이 발생하자, 일본 총무성은 사이버 보안 강화를 요구하는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특히 행정지도 내용에 자본관계 재검토 요구가 포함돼 일본이 네이버로부터 라인야후 경영권을 빼앗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이 확산한 상황이다.

라인은 일본에서 가장 널리 쓰이는 메신저 앱이다. 일본에서 라인을 한 달에 1번 이상 이용하는 사람의 수는 9600만 명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