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 반전시위 유럽 확산···독일·아일랜드·스위스서 농성
상태바
대학가 반전시위 유럽 확산···독일·아일랜드·스위스서 농성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5.05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위스 로잔대에서도 학생 100여명이 지난 2일부터 교내 건물 입구를 점거하고 이스라엘 연구자 보이콧과 가자지구 전쟁 즉각 휴전,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 자금지원 재개를 요구하며 농성에 들어갔다. 사진=AFP/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미국에서 시작한 대학가 반전 시위가 유럽으로 확산하는 양상이다.

베를린 훔볼트대(HU)에서 3일(현지시간) 약 300명, 뮌헨 루트비히막시밀리안대(LMU) 캠퍼스에서 약 100명이 연좌 농성을 벌였다.

학생들은 '팔레스타인 만세', '학살 중단' 등 팔레스타인 지지 구호를 외쳤다. '컬럼비아에서 뮌헨까지', '독일 대학을 점령하라' 등 최근 미국과 프랑스 등지에서 확산하는 캠퍼스 시위에 연대한다는 구호도 등장했다.

율리아 폰블루멘탈 훔볼트대 총장은 시위가 아닌 토론 자리를 따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학생들은 총장을 '시오니스트'(유대민족주의자)라고 비난하며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훔볼트대는 지난 2월 이스라엘 대법관을 초청해 법학 토론회를 열었다가 친팔레스타인 시위대의 항의로 행사를 중단한 바 있다.

베를린 경찰은 훔볼트대 캠퍼스 시위를 강제로 해산했다. 이 과정에서 퇴거 명령에 불응하는 시위대 38명을 체포했고 증오 선동과 공무집행방해·폭행 등 37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카이 베그너 베를린 시장은 엑스(X·옛 트위터)에 "베를린의 대학에서 반유대주의와 증오, 혐오는 용납되지 않는다. 미국이나 프랑스 같은 상황을 만들려는 이들과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베를린 경찰은 시위대가 선동 구호를 외치기 시작해 경찰관을 투입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 이후 독일에서 금지된 구호 '강에서 바다로'를 문제 삼았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아일랜드에서는 더블린대 트리니티 칼리지 학생 수십 명이 전날부터 이틀간 캠퍼스 중앙광장에 텐트를 친 뒤 도서관 앞에 벤치를 쌓아 출입을 봉쇄하며 시위를 벌였다.

트리니티 칼리지 도서관은 9세기 라틴어 복음서 '켈스의 서'를 소장·전시해 관광명소로도 꼽힌다.

학생들은 이스라엘 대학들과 관계를 끊고 관련 기업에 대한 투자 계획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아일랜드 정부는 최근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하겠다는 뜻을 밝히는 등 팔레스타인에 유화적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학생들은 대학 측이 팔레스타인 지지 등 각종 집회로 손실을 봤다며 학생회에 벌금 21만4000유로(약 3억1000만원)를 부과한 뒤 시위 텐트를 차렸다.

스위스 로잔대에서도 학생 100여명이 지난 2일부터 교내 건물 입구를 점거하고 이스라엘 연구자 보이콧과 가자지구 전쟁 즉각 휴전,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 자금지원 재개를 요구하며 농성에 들어갔다.

미국 대학가 반전 시위는 지난달 17일 뉴욕 컬럼비아대에서 시작해 전국에서 계속되고 있다. 당국은 지금까지 2200여명을 체포했다.

지난달 말부터는 프랑스 정치대학 시앙스포(Science PO)와 소르본대, 영국 워릭대 등 유럽 대학에서도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