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두산밥캣 신용등급 이례적 상향한 까닭은
상태바
S&P, 두산밥캣 신용등급 이례적 상향한 까닭은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4.04.3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 이례적 전망 조정 없이 등급 상향
"향후 2년 탄탄한 재무지표 전망"
5년 이자비용 125억원 절감 예상

[오피니언뉴스=박대웅 기자] 두산밥캣은 글로벌 신용평가사 S&P가 신용등급을 BB Stable(안정적)에서 BB+ Stable(안정적)로 상향했다고 30일 밝혔다. 전망 조정 없는 신용 등급 상향은 이례적이다. 신용평가사들은 통상 신용등급의 전망을 먼저 조정하고 경과를 지켜본 뒤 등급을 변경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이번처럼 'Stable(안정적)'에서 'Positive(긍정적)'로 전망 조정 없이 바로 등급을 올리는 것은 이례적이다.

S&P는 두산밥캣의 견조한 실적에 주목하면서 “시장 둔화와 투자 증가에도 향후 2년간 두산밥캣의 재무지표는 탄탄하게 유지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분석했다. 두산밥캣은 지난해 매출액 9조 8천억 원, 영업이익 1조 4천억 원, 영업이익률 14.2%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두산밥캣은 영업활동 호조에 따라 순차입금을 꾸준히 줄여왔다. 지난 2017년 말 8억 7천만 달러에 육박하던 순차입금이 점차 감소해 2023년 3분기 말 처음으로 차입금보다 현금성 자산이 더 많은 순현금 전환에 성공했다. 올해 1분기 말 기준 순차입금은 마이너스(-)3억5700만 달러로, 순현금 상태를 이어가고 있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또 다른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도 올 초 두산밥캣의 신용등급을 Ba3 Positive(긍정적)에서 Ba2 Stable(안정적)으로 상향했다"면서 "연이은 신용등급 향상으로 5년간 약 920만 달러(약 125억 원)의 이자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