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터 초콜릿까지 안 오르는게 없다"…총선 후 가격 인상 '도미노'
상태바
"김부터 초콜릿까지 안 오르는게 없다"…총선 후 가격 인상 '도미노'
  • 김솔아 기자
  • 승인 2024.04.1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웰푸드, 코코아 가격 폭등에 17종 평균 12% 인상
'대표 밥반찬' 조미김 가격도 올라…"원초 가격 급증"
치킨·버거 등 외식 물가에 이어 생필품까지 줄줄이 인상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일본인 관광객이 김을 구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일본인 관광객이 김을 구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피니언뉴스=김솔아 기자] 4·10 총선이 끝난 후 버거, 치킨 등 외식 물가 인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조미김, 초콜릿 등의 제품 가격도 오르며 소비자들의 장바구니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웰푸드는 코코아 가격 폭등에 따라 내달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올린다. 변동된 가격은 유통 채널별로 순차 적용된다.

코코아를 원료로 한 초콜릿류 건빙과 17종이 대상이며, 평균 인상률은 12.0%다. 건과 주요 제품으로는 가나마일드 34g이 권장소비자가 기존 1200원에서 1400원으로, 초코 빼빼로 54g은 1700원에서 1800원으로 오른다. 빙과 주요 제품으로는 구구크러스터를 기존 5000원에서 5500원으로, 티코를 6000원에서 7000원으로 올린다.

롯데웰푸드 관계자는 “인건비 등 가공 비용도 오른 상황이라 카카오 원물을 이용해 제품을 만드는 국내 유일한 업체인 롯데웰푸드의 초콜릿류 제품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며 “장기적인 수급 불안정에 적극 대비하면서 제품 품질을 유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초콜릿의 주 원료인 코코아(카카오 열매를 가공한 것) 시세는 급등세를 이어가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지난 15일 ICE 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코코아 선물가격은 톤당 1만 559달러를 기록했다. 종전 최고치는 톤당 4663달러(1977년 7월 20일)로 올해 1월 이를 47년만에 경신한 이후 연일 역대 최고가를 갈아치우고 있다. 

코코아는 지난 수십 년간 톤당 2,000달러 내외 수준의 시세를 안정적으로 유지해왔는데, 지난해부터 가격이 오르더니 올해 초부터는 그야말로 가격이 폭등한 것이다.

코코아 선물 시세 추이. 사진제공=롯데웰푸드
코코아 선물 시세 추이. 사진제공=롯데웰푸드

문제는 현재의 추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엘니뇨 등 기상 이변과 카카오 병해로 전 세계 코코아 생산량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서아프리카 국가인 가나와 코트디부아르는 지난해 코코아 생산량이 급감했다. 코코아 재배량은 지속 감소될 것으로 관측되는 반면, 중국 등지의 초콜릿 소비량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수급 불안이 장기화 될 가능성이 있다.

대표적인 밥반찬 조미김의 가격도 오르고 있다. 원초 가격이 급등해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업계에 따르면 조미김 전문업체 광천김과 성경식품, 대천김이 이달 김 가격을 잇달아 올리고 있다. 

성경식품은 지난 1일 슈퍼마켓 등 일부 유통 채널에서 김 제품 가격을 평균 10%가량 올렸으며 다음 달에는 대형마트와 쿠팡 등 온라인에서도 가격을 동일한 수준으로 인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천김은 지난 1일 대부분 품목 가격을 15∼20% 인상했으며 이보다 한 달 앞서 일부 품목 가격을 올린 바 있다. 대천김도 지난달 김가루 등 제품 가격을 약 20% 올렸다.

CU·GS25·세븐일레븐·이마트24 등 대형 편의점 4사는 다음 달부터 볼펜과 라이터·생리대 등 생필품과 가공란 소비자 가격을 올린다고 밝혔다. 

앞서 프랜차이즈 업계도 가격 인상을 선포했다. 굽네는 배달수수료, 인건비, 임대료 등의 비용 상승으로 인한 가맹점 수익 악화를 개선하기 위해 치킨 메뉴 9개 가격을 1900원씩 인상하기로 했다. 굽네의 가격 인상은 2022년 이후 2년 만이다.

사진제공=파파이스코리아
사진제공=파파이스코리아

파파이스도 국내에서 치킨을 포함한 일부 메뉴 가격을 인상하고 배달 가격 차등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파파이스 코리아는 치킨 메뉴, 샌드위치 메뉴, 사이드 및 디저트, 음료 등의 메뉴 가격을 평균 4% 인상했다. 이에 따라 인상 대상 품목의 가격은 예전보다 100~800원가량 올랐다.

이와 함께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 실구매가도 1년 새 6%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다소비 가공식품 32개 품목의 올해 1분기 평균 가격을 조사한 결과 25개 품목 가격이 지난해 동기보다 상승했다. 전체 평균 상승률은 6.1%, 오른 품목의 평균 상승률은 9.1%로 각각 집계됐다.

특히 식재료 가격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식용유(100mL)는 지난해 1분기 평균 643.3원에서 올해 1분기 963.7원으로 49.8%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설탕(27.7%), 된장(17.4%) 등도 오름세가 가팔랐다.

문제는 원재료의 가격 오름세가 이어지면서 먹거리 물가가 더 인상될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정부의 물가 안정 압박에 가격을 올리지 못했던 다수의 식품·유통업체들이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고환율, 고물가, 고유가가 이어지는 가운데 인건비, 임대료와 같은 제반 비용 부담이 커지며 가격 인상 압박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은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