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행안부·경찰청과 협약...범죄 피해자 일상회복 지원
상태바
신한금융, 행안부·경찰청과 협약...범죄 피해자 일상회복 지원
  • 박준호 기자
  • 승인 2024.04.1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억원 규모 생활·의료·주거 비용 지원
서울 중구 명동의 신한금융그룹 본사. 사진 제공=신한금융

[오피니언뉴스=박준호 기자] 신한금융희망재단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행정안전부, 경찰청과 ‘범죄 피해자 지원사업’ 관련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과 행안부, 경찰청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경찰의 보호와 지원이 필요한 범죄 피해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경찰청 피해자 보호 담당 경찰관은 범죄 피해자 취약계층 발굴을 확대하고 행안부는 이들을 위한 각종 행정업무를 수행한다.

신한금융희망재단은 총 40억원 규모로 범죄 피해자의 원활한 사회 복귀를 위한 생활, 의료, 주거 비용을 지원한다. 성과 보고회와 시상식도 개최해 경찰관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진옥동 신한금융희망재단 이사장 겸 신한금융 회장은 “복지 사각지대 해소는 취약계층의 삶의 질 향상, 사회 안전망 강화와 직결되는 중요한 과제”라며 “신한금융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행정안전부, 경찰청과 함께 보다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취약계층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