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엔화 약세에 3년 연속 적자···2023회계연도 무역적자 52.9조원
상태바
일본, 엔화 약세에 3년 연속 적자···2023회계연도 무역적자 52.9조원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4.1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2023회계연도 수출액은 전년도보다 3.7% 증가한 102조8983억엔, 수입액은 10.3% 감소한 108조7901억엔으로 각각 집계됐다. 사진=니혼게이자이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일본의 2023회계연도(2023.4∼2024.3) 무역수지가 5조8919억엔(약 52조9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재무성이 17일 밝혔다.

2021회계연도 이후 3년 연속 무역 적자를 기록했으나 적자 폭은 사상 최대였던 전년도(21조7285억엔)보다는 대폭 줄었다.

재무성 무역통계에 따르면 2023회계연도 수출액은 전년도보다 3.7% 증가한 102조8983억엔, 수입액은 10.3% 감소한 108조7901억엔으로 각각 집계됐다.

수출액은 비교할 수 있는 통계가 있는 1979년 이후 역대 최대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원유 등 자원 가격 급등이 한풀 꺾이면서 무역 적자액이 73% 줄었지만 엔화 약세 영향으로 적자가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