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이마트에브리데이 합병…"통합 매입·물류 시너지 창출"
상태바
이마트-이마트에브리데이 합병…"통합 매입·물류 시너지 창출"
  • 김솔아 기자
  • 승인 2024.04.1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에브리데이.
사진제공=이마트

[오피니언뉴스=김솔아 기자] 이마트와 이마트에브리데이가 합병한다. ‘통합 이마트’를 통해 통합 매입과 물류 등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하고 고객 혜택을 증대하는 시너지 창출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16일 두 회사는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의 합병을 결의했다. 합병계약일은 4월30일이며 관련 공고 이후 주주·채권자 의견 청취 등을 거친다. 예정 합병 기일은 6월 30일이고 7월 1일 등기를 마치면 통합 이마트 법인이 출범한다.

이번 합병은 지난해 9월 한채양 이마트 대표가 양사 대표를 겸임한 이후 추진해왔던 통합 시너지 창출을 크게 확대하기 위해서다.

통합 이마트는 매입 규모를 확대해 원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된다. 협력업체들은 상품 판로와 공급량을 늘릴 수 있다.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상품을 개발, 판매할 여력도 커질 것으로 사측은 기대했다. 

통합 물류를 통한 운영 효율화도 기대된다. 기존 두 회사가 보유한 물류센터를 함께 활용하면 보다 신속하게 상품을 공급할 수 있으며, 비슷한 지역 안에 있는 물류 센터를 통폐합해 효율성을 높일 수도 있다.

한편 양사 간 합병은 이마트가 이마트에브리데이를 흡수 합병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마트는 이마트에브리데이의 지분 99.3%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관련 법률에 따라 주주총회를 이사회로 갈음하는 소규모합병으로 절차는 진행된다.

이마트는 소멸법인이 되는 이마트에브리데이의 소액주주에게는 적정 가치로 산정된 합병교부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별도의 신주발행은 없다.

아울러 통합 이마트는 올해 통합 매입을 위한 조직 정비 등 기반을 다진다. 이를 바탕으로 2025년부터 본격적인 통합 시너지 창출에 나설 계획이다.

한채양 대표는 "양사의 통합은 격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지속가능한 수익성과 성장성을 확보할 수 있는 전략"이라며 "협력업체에게도 이득이 되고 궁극적으로 고객 혜택을 극대화하는 ‘모두를 위한 통합’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