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분기 경제성장률 5.3%···회복 조짐 속 신중론도
상태바
중국 1분기 경제성장률 5.3%···회복 조짐 속 신중론도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4.16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부양책·유동성 공급 등 효과"
중국 국가통계국은 16일 중국 1분기 GDP가 작년 동기 대비 5.3% 증가한 29조6299억 위안(약 5700조2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사진=EPA/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중국의 올해 1분기 경제 성장률이 5%대 초반을 기록하며 시장 전망치를 크게 웃돌았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6일 중국 1분기 GDP가 작년 동기 대비 5.3% 증가한 29조6299억 위안(약 5700조2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로이터통신 시장전망치(4.6%)를 크게 웃돈 것으로 지난해 전체 경제성장률(5.2%)과 4분기 성장률(5.2%)보다도 다소 높았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전날 경제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자체 조사한 결과 중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4.6%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1분기 소매 판매는 전년 대비 4.7% 증가했고 1분기 산업생산은 전년 동기에 비해 6.1% 증가했다.

1∼3월 고정자산 투자는 전년 대비 4.5% 늘어난 가운데 부동산 개발투자는 9.5% 떨어져 침체한 부동산 경기는 여전히 회복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1∼3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과 같은 보합세(0%)를 유지했지만 3월 CPI는 0.1% 상승했다. 중국 소비자물가는 2월부터 2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지만 디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하락) 압력은 완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1분기 중국 실업률은 5.2%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3% 포인트 하락하며 다소 호전됐다.

중국이 달성한 1분기 경제성적표는 국제사회가 중국이 올해 4%대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를 싣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중국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지난해와 같은 5.0% 안팎으로 설정했지만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WB) 등 국제기구와 투자은행 등은 대체로 5% 목표 달성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