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 베트남 제2공장 완공…"국내 생산품질 기준 적용"
상태바
팔도, 베트남 제2공장 완공…"국내 생산품질 기준 적용"
  • 김솔아 기자
  • 승인 2024.04.16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도 베트남 제2공장. 사진제공=팔도
팔도 베트남 제2공장. 사진제공=팔도

[오피니언뉴스=김솔아 기자] 종합식품기업 팔도가 베트남 제2공장(이하 제2공장)을 완공했다고 16일 밝혔다.

공장 신설은 베트남 현지 수요 증가에 따른 물량 확보 목적이다. 팔도는 제2공장의 설비 확충을 지속하며 생산 및 수출 거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팔도 베트남 신(新)공장은 베트남 남부 떠이닌성 인근에 위치한다. 3만 3920㎡(10,260평) 대지에 연면적 1만 2506㎡(3,783평) 규모다. 제2공장은 라면뿐만 아니라 음료 생산이 가능해 현지 사업 포트폴리오가 더욱 다양해질 것으로 사측은 기대했다.

앞서 준공한 제1공장은 베트남 동북부 푸토성에 위치하고 있으며 총 3개의 라면 생산라인을 갖췄다. 팔도는 제2공장 완공으로 베트남 남북으로 이어지는 생산벨트를 구축했다.

제1, 2공장 모두 판매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엄격한 국내 생산품질 기준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내수용과 동일한 품질의 제품 생산이 가능하다.

공장 완공과 함께 생산량도 확대된다. 조리면, 즉석면 등 라면 제품은 연간 1억개, 음료는 1억 5000만개를 생산할 수 있다. 2025년 예정된 라면 생산라인 증설이 완료되면 라면 생산량은 연간 4억개 이상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기존 제1공장 생산량을 합할 경우 베트남 현지에서만 연간 7억개의 라면 생산이 가능해진다.

현지법인 중심의 수출도 활발해질 전망이다. 팔도는 현재 베트남 현지 생산 제품을 미국, 일본, 대만, 호주, 말레이시아, 독일, 싱가포르 등 총 10개국에 수출 중이다. 2023년에는 동남아시아 수출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캄보디아 현지 사무소를 개설했다.

팔도 관계자는 “국내 수준의 생산품질을 갖춘 베트남 제2공장은 팔도의 세계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