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고물가에 금리인하 기대 낮아···'두번도 채 안내릴 듯'
상태바
미국 고물가에 금리인하 기대 낮아···'두번도 채 안내릴 듯'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4.1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참가자들은 올해 금리 인하 횟수를 2회로 보고 있으며 1회만 내릴 것이라는 전망도 늘고 있다. 사진=셔터스톡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미국의 근원 인플레이션이 3개월 연속 시장 예상치를 웃돌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가 더욱 낮아졌다.

시장 참가자들은 올해 금리 인하 횟수를 2회로 보고 있으며 1회만 내릴 것이라는 전망도 늘고 있다. 7월에 첫 금리인하가 있을 가능성은 98%에서 50%로 대폭 낮아졌다.

연준의 금리인하가 부적절하다고 계속 지적해온 래리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은 다음번에 연준이 금리를 '내리는' 것이 아니라 '올릴'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시장 참가자들의 금리 스와프 상황은 올해 말에 기준금리가 지금보다 40bp(1bp=0.01%포인트) 낮아질 것이라는데 무게를 두고 있다고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연준은 일반적으로 한 번에 0.25%포인트(25bp)씩 기준금리를 조정하므로 두 번 금리를 내리면 50bp가 낮아지게 된다. 따라서 40bp만 낮아질 것으로 본다는 것은 연준이 두 번도 채 안 되게 금리를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는 뜻이다.

3월부터 금리인하를 시작해 6번, 총 1.5%포인트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던 올해 초와 크게 달라진 상황이다.

3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5% 상승했다는 소식에 채권금리도 전반적으로 급등했다.

대부분 국채 금리는 약 20bp 상승, 수개월 만에 가장 큰 폭 상승을 보였다.

정책에 민감한 2년 만기 국채금리는 연 4.97%로 23bp 가까이 올랐으며 벤치마크인 10년 만기 국채금리는 작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연 4.5%를 넘어섰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물가 데이터 발표 후 "인플레이션이 최고점 대비 60% 이상 하락했지만 열심히 일하는 가정의 생활비용을 낮추기 위해 할 일이 아직 많다"고 말했다.

하트포드 펀드의 캠프 굿맨 채권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인플레이션이 3% 내외에서 평준화되고 있으며, 이는 연준이 금리를 동결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월가 금융기관들의 전망도 어두워졌다

골드만삭스는 금리인하 시기 전망을 6월에서 7월로 미뤘고 바클리 그룹은 올해 한 차례만 금리인하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래리 서머스 전 장관은 블룸버그TV에 출연해 "다음 연준의 조치는 '금리 인하'가 아닌 '금리 인상'일 가능성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인상 가능성은 15%~25%"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데이터로 볼 때 6월에 금리를 내리는 것은 지난 2021년 여름 연준이 저지른 오류에 필적하는 위험하고 심각한 실수가 될 것"이라면서 "지금 당장 금리 인하는 필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은 이번 주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 거의 확실하지만 유로 지역 인플레이션의 급격한 둔화와 약해진 경제 상황을 고려할 때 6월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할 가능성이 높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연준이 금리인하를 늦추고 있는 것이 걸림돌이지만 미국과 유로존 간 경제 상황이 벌어지기 때문에 ECB의 금리인하를 막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