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외화 후순위채권 5억달러 발행..."선제적 자본 관리"
상태바
신한은행, 외화 후순위채권 5억달러 발행..."선제적 자본 관리"
  • 박준호 기자
  • 승인 2024.04.0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계 금융기관 외화 자본증권 사상 최저 스프레드
사회적 채권 형태...금융취약계층 대출 상품에 매칭
서울 중구의 신한은행 본점. 사진 제공=신한은행
서울 중구의 신한은행 본점. 사진 제공=신한은행

[오피니언뉴스=박준호 기자] 신한은행은 USD 5억달러(약 6770억원) 규모의 외화 후순위채권 공모 발행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후순위 채권은 10년 만기 고정금리 채권으로 발행금리는 미국 국채 10년물에 1.4%포인트를 가산한 연 5.75%로 결정됐다.

신한은행은 이번 채권 발행을 앞두고 아시아와 미주 지역에서 투자설명회를 진행했으며 글로벌 금융시장 불확실성 등 리스크 요인 대응과 안정성을 강조했다. 장기물 채권이라는 희소성 덕분에 한때 발행액의 7배가 넘는 주문이 쌓이는 등 한국계 금융기관의 외화 자본증권 발행 역사상 최저 스프레드를 달성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2020년 하반기부터 모든 외화 공모채권을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연계했으며 이번 외화후순위 채권도 사회적 채권 형태로 발행했다. 이번 채권은 금융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대출 상품에 매칭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경기대응 완충자본 등 자본 관련 규제가 강화되는 상황에서 선제적인 자본 관리를 위해 이번 채권 발행을 추진했다”며 “글로벌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확대하는 시기에 자본증권 발행 재개의 물꼬를 텄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