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트럼프 '갑부공략' vs 바이든 '풀뿌리'···'모금전쟁' 가열
상태바
미국 대선, 트럼프 '갑부공략' vs 바이든 '풀뿌리'···'모금전쟁' 가열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4.08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과 트럼프 모두 경선에서 지난달 부로 과반 대의원을 확보하며 대선판이 전현직 대통령 리턴매치 구도로 짜인 가운데 양측의 실탄 확보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사진=FT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올해 11월 미국 대선에서 재대결할 조 바이든 대통령(민주)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공화) 간의 선거자금 모금 경쟁이 가열하는 모양새다.

바이든과 트럼프 모두 경선에서 지난달 부로 과반 대의원을 확보하며 대선판이 전현직 대통령 리턴매치 구도로 짜인 가운데 양측의 실탄 확보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억만장자 투자가 존 폴슨의 저택에서 재력가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선거자금 모금 행사를 열어 5000만 달러(약 677억원) 이상 모았다.

미국프로풋볼(NFL) 명문팀 뉴욕 제츠의 구단주 우디 존슨, 에너지 분야의 거부 해럴드 햄 등 117명이 참석한 모금 행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 테이블에 앉는 티켓의 최고 판매가는 81만4600달러(약 11억원)에 달했다.

그동안 은둔하다시피 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도 자리한 이 행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45분간 연설했고 팀 스콧 상원의원,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주 주지사, 대선 후보로 나섰다 중도 사퇴한 사업가 비벡 라마스와미 등이 찬조 연설을 했다.

이 행사에서 모금한 액수(5000만 달러 이상)는 지난달 28일 바이든 대통령이 민주당 출신 전직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 빌 클린턴과 함께 한 뉴욕에서의 모금 행사 때 모은 2600만 달러의 배 가까운 금액이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 캠프와 공화당 전국위원회는 3월 한 달간 6560만 달러(약 888억원)를 모으며 지난달 말 기준 9310만 달러(약 1261억원)의 현금을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트럼프 캠프의 3월 말 보유 현금은 2월 말(4190만 달러)의 2배가 넘는 수치였다는 점에서 대선 후보 자리를 확정한 3월을 기점으로 바이든 대통령과의 '실탄' 격차를 좁히는데 시동을 건 모양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기세를 타고 오는 10일 애틀랜타에서 대규모 모금행사를 또 개최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 진영도 곧바로 '응수'했다.

바이든 진영은 3월에 캠프와 민주당 전국위원회, 그 외 모금 위원회 등을 통해 9000만 달러(약 1219억원)를 모금했으며 3월 말 기준으로 현금 1억9200만 달러(약 2600억원)를 보유하고 있다고 6일 발표했다.

트럼프 진영보다 지난달 모금액이 더 많은데다 보유 현금도 2배가 넘는다는 발표였다. 특히 현금 보유고는 역대 민주당 대선후보의 선거 당해 3월 시점 선거자금 보유액 중 최고라고 폴리티코는 소개했다.

이런 가운데 바이든 캠프는 1분기(1∼3월) 후원액의 96%는 200달러(약 27만원) 미만의 소액 후원에 의한 것이었다며 선거자금이 주로 풀뿌리 유권자들에 의해 충당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