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시리아 이란영사관 폭격에 상승···WTI 5개월만에 최고
상태바
국제유가, 시리아 이란영사관 폭격에 상승···WTI 5개월만에 최고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4.02 0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일(현지시간)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종가는 배럴당 83.71달러로 전 거래일(3월 28일) 종가 대비 54센트(0.65%) 상승했다. 사진=NRT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중동 지역 지정학적 불안이 고조되면서 국제유가가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일(현지시간)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종가는 배럴당 83.71달러로 전 거래일(3월 28일) 종가 대비 54센트(0.65%) 상승했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10월 27일(85.54달러)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낮 12시 17분께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대사관 옆 영사관 건물을 미사일로 타격했다. 이 공격으로 이란 혁명수비대(IRGC) 고위 간부를 비롯 여러 명이 숨졌다고 시리아 알 이크바리야 방송과 SANA 통신이 보도했다.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공격의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했으며, 나세르 칸아니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란은 영사관 폭격에 대응할 권리를 갖고 있다"며 보복을 예고했다.

중국의 산업활동 반등으로 원유 수요가 증가할 것이란 기대도 이날 유가를 끌어올리는 요인이 됐다.

러시아의 알렉산더 노박 부총리는 2분기 중 수출보다는 감산에 집중할 것이라고 언급한 점도 공급 우려를 키웠다.

국제 금값은 상승세를 이어가며 종전 최고 기록을 다시 넘어섰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8.70달러(0.84%) 상승한 온스당 2,257.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 가격은 이날 장중 온스당 2286.40달러까지 오르며 2300달러선 돌파를 눈앞에 두기도 했다.

금 가격은 귀금속 시장 참가자들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금리 인하에 자신감을 가지면서 최근 사상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