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버스·트럭에도 '블랙박스' EDR 장착 의무화 추진
상태바
일본, 버스·트럭에도 '블랙박스' EDR 장착 의무화 추진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4.0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오는 6월 관련 법령을 개정해 10인승 이상 버스와 3.5톤 이상 트럭에 대한 EDR 장착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일본 정부가 버스나 트럭 등 대형 차량에 교통사고기록장치(EDR) 의무 장착을 추진한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오는 6월 관련 법령을 개정해 10인승 이상 버스와 3.5톤 이상 트럭에 대한 EDR 장착을 의무화한다고 현지 언론이 1일 보도했다.

2026년 12월 신형 차량을 시작으로 2029년 모든 신차에 이를 적용할 계획이다.

승용차는 이미 2022년 신형 차량을 시작으로 장착 의무화 제도가 도입됐다.

EDR는 교통사고 전후의 속도, 브레이크 작동 여부 등 운행정보를 저장하고 제공하는 장치로 차량용 블랙박스로도 불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