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오픈AI, 130조원 들여 슈퍼컴퓨터·데이터센터 구축 추진"
상태바
"MS·오픈AI, 130조원 들여 슈퍼컴퓨터·데이터센터 구축 추진"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4.03.30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사가 추진 중인 데이터센터의 핵심은 슈퍼컴퓨터로 오픈AI의 AI 모델을 구동하기 위해 특별히 제작된 수백만 개의 서버 칩이 들어갈 예정이다. 사진=로이터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와 오픈AI가 1천억달러(약 134조6천억원)를 투입해 인공지능(AI) 슈퍼컴퓨터를 포함한 데이터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MS와 오픈AI 양사의 고위 임원들이 현재 종합 데이터센터 구축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정보통신(IT) 전문매체 디인포메이션이 소식통 3명을 인용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양사가 추진 중인 데이터센터의 핵심은 슈퍼컴퓨터로 오픈AI의 AI 모델을 구동하기 위해 특별히 제작된 수백만 개의 서버 칩이 들어갈 예정이다.

이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는 '스타게이트'로 불리며 앞으로 6년간에 걸쳐 추진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데이터센터는 여러 공급업체의 다른 칩을 사용하도록 설계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에 드는 비용 1000억달러는 MS가 부담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예산 규모는 현존하는 최고 수준의 데이터센터와 비교해 100배 이상 큰 규모로 향후 AI 컴퓨팅 용량을 구축하는 데 필요한 투자가 거대한 규모로 이뤄질 것임을 방증한다고 디인포메이션은 설명했다.

MS 대변인은 이 보도에 대한 로이터 통신의 논평 요청에 "우리는 항상 AI 역량의 한계를 확장하기 위해 필요한 다음 세대의 인프라 혁신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MS 측은 슈퍼컴퓨터 구축 계획에 관해서는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