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소액연체 성실히 상환하면 연체정보 공유 안해"...차주 신용회복 지원
상태바
금융권 "소액연체 성실히 상환하면 연체정보 공유 안해"...차주 신용회복 지원
  • 박준호 기자
  • 승인 2024.01.1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권 23개 협회·중앙회·신용정보사 참여
2000만원 이하 연체 5월까지 상환한 차주 대상
연체이력 정보 금융기관 간 공유·활용 제한
신용회복 지원 인포그래픽. 사진 제공=은행연합회
신용회복 지원 인포그래픽. 사진 제공=은행연합회

[오피니언뉴스=박준호 기자] 금융권이 소액연체 성실 상환자의 연체이력을 서로 공유하지 않으면서 개인과 개인사업자의 신용회복 지원을 지원한다.

15일 금융권 협회·중앙회와 신용정보원, 신용정보회사는 은행회관에서 '서민·소상공인 신용회복지원을 위한 금융권 공동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은행·생보·손보·여신금융·금융투자·대부금융·여신금융·금융투자협회 등 6개 협회와 저축은행·농협·수협·신협·새마을금고·산림조합중앙회 등 5개 중앙회, NICE신용정보·코리아크레딧뷰로 등 12개 신용정보회사가 참여했다. 

공동협약은 금융권이 소액연체 성실 상환자의 연체이력 정보를 상호 공유·활용하는 것을 제한해 신용회복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대상자는 개인·개인사업자 중 지난 2021년 9월 1일부터 이달 31일까지 발생한 2000만원 이하의 소액 연체(연체와 대위변제·대지급 정보)를 오는 5월 31일까지 성실히 전액상환한 차주다.

금융사들은 대상자들의 연체이력 정보를 금융기관끼리 공유하지 않도록 제한하고 CB사(신용평가기관)의 개인‧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에도 미반영할 방침이다.

금융권은 CB사 등을 통해 본인이 지원 대상자여부인지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할 예정이다. 시스템 구축 후 3월 이후부터 조회할 수 있다.

협약에 따라 신용회복 지원 방안이 시행될 경우 개인 대출자를 기준으로 약 290만명의 장‧단기연체 이력정보 공유‧활용이 제한될 것으로 추정된다.

개인신용평가와 여신심사시 연체이력이 공유되지 않아 신용점수 상승, 카드발급, 대출 등의 금융거래 접근성도 높아질 예정이다.

약 250만명의 신용점수(NICE 기준)가 평균 662점에서 701점으로 39점 상승하면서 대환대출 등을 통해 저금리 대출로 전환할 수 있을 전망이다.

15만명은 관계법령에 따른 카드발급 기준 최저신용점수(NICE 645점)를 충족하게 되며 추가로 25만명은 은행업권 신규 대출자 평균 신용점수(NICE 863점)를 넘게 된다.

향후 금융권은 관련 전산 인프라의 변경·적용으로 이르면 오는 3월 초부터 연체 이력 정보 공유·활용을 제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