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국물가 우려에 3.8% 급락···WTI 5개월만에 최저치
상태바
국제유가, 미국물가 우려에 3.8% 급락···WTI 5개월만에 최저치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3.12.13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레이션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목표수준인 2%로 쉽게 떨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이 확산한 게 국제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사진=NRT
인플레이션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목표수준인 2%로 쉽게 떨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이 확산한 게 국제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사진=NRT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국제유가는 예상보다 고금리가 오래 지속될 수 있다는 전망이 부각되면서 급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일(현지시간) 내년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종가는 배럴당 68.61달러로 전날 종가 대비 2.71달러(3.8%) 하락했다.

이는 근월물 종가 기준으로 지난 6월 27일(67.70달러) 이후 5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배럴당 70달러 아래서 마감한 것은 지난 7일 이후 3거래일 만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내년 1월 인도분 브렌트유 선물도 전날 종가 대비 2.79달러(3.7%) 내린 배럴당 73.2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증시와 채권시장이 이날 미국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에 큰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과 달리 국제 원유시장은 이날 물가지표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인플레이션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목표수준인 2%로 쉽게 떨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이 확산한 게 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미국 노동부는 11월 미 CPI가 전년 동월 대비 3.1%, 전월 대비 0.1% 각각 상승했다고 이날 밝혔다. 에너지 가격 하락이 물가 상승률 둔화를 주도했지만, 주거비가 상승세를 지속한 게 고물가 고착화 및 고금리 장기화 우려를 키웠다.

미국 에너지 업계가 원유 생산량을 늘린 것으로 나타난 데다 중국의 경기 둔화 우려로 원유 수요 감소 기대가 커진 게 최근 국제 유가를 끌어내리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프라이스퓨처그룹의 필 플린 애널리스트는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물가를 잡지 못한 채 금리 인상 가속 페달을 지속해서 밟을 가능성을 우려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