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금 ETF에 20개월만에 가장 많은 자금 몰려
상태바
세계 최대 금 ETF에 20개월만에 가장 많은 자금 몰려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3.12.05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르면 내년 3월부터 금리인하에 나설 수 있다는 기대감이 번지면서 금에 자금이 몰린다.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국제 금값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연일 급등세를 보이자 금 가격을 추종하는 인기 상장지수펀드(ETF)도 20개월 만에 가장 많은 자금 유입을 기록했다.

아시아 시장에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던 금 현물가격은 뉴욕 시장에서는 2.5% 떨어지며 한발 물러섰다.

모두 578억 달러(약 75조7989억원) 규모로 세계 최대 금 현물 투자 상장지수펀드(ETF)인 'SPDR 골드 셰어스'는 11월에 10억 달러(약 1조 3110억원) 이상의 자금 순유입을 기록했다.

SPDR 골드 셰어스는 지난 5개월간 자금 유출을 기록했으나 11월에 순유입으로 전환했다. 특히 11월 자금 유입은 지난해 3월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이 ETF는 11월 한 달간 2.5% 상승했지만 4일에는 2.2% 하락했다.

최근의 금 가격 상승세는 주로 미국 국채 수익률 하락과 달러화 하락에 기인한 것으로 평가된다.

국채 수익률이 떨어지면 비수익 자산인 금의 인기는 올라간다. 인플레이션 둔화 조짐이 보이면서 연준이 통화정책을 완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돼 국채금리는 10월16일 최고치에서 하락했다.

달러화는 10월 초의 연중 최고치 대비 3.5% 떨어졌다. 원자재는 달러화로 가격이 책정되기 때문에 달러화가 하락하면 외국인 구매자들에게는 원자재 가격이 내려간 셈이 된다.

SPDR 골드 셰어스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11% 가까이 상승했지만 미국 증시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 상승률이 20%에 가까운 것과 비교하면 뒤처진다.

한편 금 현물은 이날 아시아 시장에서는 3% 이상 급등하며 온스당 2천135.39달러(약 279만 9천496원)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이후 시차에 따라 늦게 열린 뉴욕시장에서는 2.5% 하락해 온스당 2024.25달러(약 265만 3386원)에 거래됐다.

금 가격은 10월 초 이후 10% 이상 상승했는데 4일의 사상 최고치 기록은 지나치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오안다 아시아퍼시픽의 켈빈 웡 시장분석가는 4일 아시아 시장의 급등세는 "손절매 주문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단기적으로 금 가격은 하락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