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스트레스·우울증 겹치면 치매 위험 4배 높아진다"
상태바
"만성 스트레스·우울증 겹치면 치매 위험 4배 높아진다"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3.10.24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팀은 만성 스트레스와 우울증이 치매의 독립적인 위험 요인이며 두 가지가 겹치면 부가효과가 나타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만성 스트레스와 우울증이 겹치면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이 4배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단데뤼드병원의 요한나 발렌스텐 임상과학 교수 연구팀이 스톡홀름 지역 보건 데이터베이스 중 동일집단 132만 2548명(남성 69만6551명, 여성 66만5997)의 자료(2012~2022년)를 분석한 결과에서 밝혀졌다.

지난 2012~2013년 사이에 조사대상 4346명은 만성 스트레스, 4만101명은 우울증, 1898명은 만성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함께 진단받았다.

연구팀은 2022년까지 해당자들의 경도인지장애(MCI) 또는 치매 발생을 추적한 것 결과 해당 3그룹의 알츠하이머 치매 발병률은 만성 스트레스 그룹 2.45배, 우울증 그룹 2.32배, 만성 스트레스와 우울증이 겹친 그룹이 4배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경도인지장애 발생률은 만성 스트레스 그룹이 1.87배, 우울증 그룹이 2.85배, 만성 스트레스와 우울증이 겹친 그룹이 3.87배 높았다.

알츠하이머 치매 이외의 다른 유형의 치매 발병률은 우울증 환자들만 2.3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연령, 성별, 사회경제적 지위, 당뇨병, 심혈관 질환 등 관련 변수들을 고려한 결과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결과는 만성 스트레스와 우울증이 치매의 독립적인 위험 요인이며 두 가지가 겹치면 부가효과가 나타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경도인지장애(MCI)란 기억력 등의 인지기능이 같은 연령대의 다른 노인들보다 떨어진다는 것을 본인과 주변 사람들이 모두 인정하지만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데 큰 지장이 있을 정도는 아닌 상태를 말한다. 경도인지장애는 치매로 이행될 가능성이 크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온라인 과학전문지 바이오메드 센트럴(BioMed Central)이 발행하는 학술지 '알츠하이머병 연구와 치료'(Alzheimer's Research & Therapy) 최신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