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고령층 금융 교육센터 '신한 학이재' 개관
상태바
신한은행, 고령층 금융 교육센터 '신한 학이재' 개관
  • 유혜리 기자
  • 승인 2023.09.0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사기 피해 예방 교육 등 차별화된 복합교육센터
빠른 변화 속 소외될 수 있는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신한 학이재’ 개관식에서 (왼쪽부터)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 인천광역시 유정복 시장, 대한노인회 박용렬 인천연합회장, 금융감독원 김미영 금융소비자보호처장이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 제공=신한은행
‘신한 학이재’ 개관식에서 (왼쪽부터)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 인천광역시 유정복 시장, 대한노인회 박용렬 인천연합회장, 금융감독원 김미영 금융소비자보호처장이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 제공=신한은행

[오피니언뉴스=유혜리 기자] 신한은행은 누구나 디지털 금융 등을 쉽게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차별화된 금융 교육 센터 '신한 학이재'를 인천 남동구에 개관했다고 7일 밝혔다.

'신한 학이재'는 논어 학이편 제1장 '배우고 때때로 익히면 즐겁지 아니한가'라는 문장 속 배움의 의미를 담아 이름 짓고, 디지털 금융 체험과 다양한 시니어 금융 교육을 제공하는 열린 공간으로 조성됐다.

신한은행은 '신한 학이재'에서 디지털과 비대면 금융에 익숙하지 않은 시니어 등 고객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다양한 디지털 금융 교육 및 기기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교육용 신분증과 통장 등을 활용한 디지털 금융 기기 체험 ▲교육용 태블릿을 통한 모바일 앱 쏠(SOL) 체험 ▲음식점, 기차역 등 일상 곳곳에서 접할 수 있는 생활형 키오스크 체험이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보이스피싱, 파밍, 스미싱 등 금융사기 피해로부터 시니어 등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안전하게 보호하고자 금융감독원과 함께 제작한 금융사기 피해 예방 교육도 진행한다.

또 디지털로 구현되는 사진 인화기, 게임 테이블, VR 기기 체험 등도 마련돼 시니어 등 다양한 고객들이 디지털과 익숙해지는 과정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향후 인천광역시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신한 학이재'를 디지털 교육 장소, 무료 쉼터 등 인천 시민을 위한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 금융소비자 보호와 포용금융을 실천하며 인천시금고은행으로서의 책임과 지역 사회와의 상생에 진심을 담을 계획이다.

'신한 학이재' 개관식에는 정상혁 신한은행장을 비롯해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박용렬 대한노인회 인천연합회장, 김미영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이 참석해 고객·사회와의 공감에 의미를 더했다.

정상혁 은행장은 "디지털 기술의 발달로 우리의 일상이 편해진 반면, 빠른 변화에 적응이 어려운 분들도 많이 계신다"며 "이곳에서 진행되는 디지털 기기에 대한 체험과 보이스피싱 예방 교육이 변화하는 사회에 적극 참여하는 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지난 5월 3년간 총 300억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해 ▲보이스피싱 피해자 중 취약계층 지원 ▲보이스피싱 예방 교육 및 보험 제공 ▲심리·법률 상담 ▲대국민 홍보 및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안전하고 편안한 은행’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