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무인 탐사선 달 착륙 성공···세계 최초 달 남극 안착
상태바
인도 무인 탐사선 달 착륙 성공···세계 최초 달 남극 안착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3.08.23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의 무인 달 탐사선 찬드라얀 3호가 23일(현지시간) 달 남극 착륙에 성공했다. 사진=ISRO/로이터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인도우주연구기구(ISRO)는 무인 달 표면 탐사선 찬드라얀 3호가 달에 착륙했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달 표면에 무인 탐사기 착륙에 성공한 옛 소련, 미국,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4번째다. 어렵다고 알려진 달의 남극 부근 착륙 성공은 세계 최초 기록이다.

착륙기와 달 표면 탐사차 등으로 구성해 암석이나 크레이터를 탐사해 데이터나 이미지를 지구로 전송한다.

달 남극은 다량의 물이 얼음 상태로 존재할 가능성이 커 인류의 심(深)우주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주목받고 있다.

물이 있다면 식수와 산소는 물론 로켓 연료로 쓸 수 있는 수소를 현지 조달할 수 있어 화성과 태양계 외행성 유인 탐사의 난도가 크게 낮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쾌거'는 앞서 러시아의 무인 달 탐사선 '루나 25호'(루나-25)가 지난 20일 달 표면에 추락한 지 사흘 만에 이룬 것이기도 하다.

1957년 세계 최초로 인공위성을 쏘아 올리는 등 우주 강국을 자부해온 러시아로서는 체면을 구기게 됐다.

찬드라얀 3호는 지난달 14일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 스리하리코타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인도 달 남극 착륙 미션은 이번이 두 번째였다.

인도는 2019년 찬드라얀 2호를 쏘아 달 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시켰으나 궤도선에서 분리된 착륙선 비크람이 달 남극 부근에서 착륙을 시도하다가 교신이 단절됐고 결국 실패로 끝났다.

인도는 당초 2020년 찬드라얀 3호를 쏘아 올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일정이 지연됐다.

찬드라얀 3호의 착륙 성공에 인도는 흥분과 감격의 도가니에 빠져들었다.

브릭스 정상회의 참석차 남아공을 방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인도우주연구기구(ISRO) 화상을 통해 찬드라얀 3호의 착륙 카운트다운 상황을 지켜보다가 착륙에 성공하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모디 총리는 "어느 나라도 이전에 거기(달 남극)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우리 과학자들이 열심히 일한 덕분에 우리는 거기도 도달했다"고 말했다.

착륙 성공을 확인한 ISRO 직원들은 기립 박수를 하는 등 기쁨을 만끽했다. 착륙 성공을 기원하던 많은 인도인도 TV 등을 보며 감격을 감추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