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시, "FAANG 시대 저문다"···올 주가 20∼66% 급락
상태바
美 증시, "FAANG 시대 저문다"···올 주가 20∼66% 급락
  • 이상석 기자
  • 승인 2022.12.12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페이스북, 아마존, 구글, 넷플릭스. 사진=로이터/연합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페이스북, 아마존, 구글, 넷플릭스. 사진=로이터/연합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 애플,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등 5개 빅테크(거대기술기업), 이른바 'FAANG'의 시대가 저물고 있다.

메타는 지난 10월 마크 저커버그가 밝힌 4분기 실적 전망이 시장 기대에 못 미치면서 하루 만에 시가총액의 25%가 사라졌으며 아마존도 4분기 실적이 역사상 최악일 것으로 전망한 후 하루 7%나 빠지는 등 'FAANG' 주식이 올 들어 20∼66% 급락했다.

블룸버그는 한 시대를 풍미했던 기업들이 다시 시장을 주도하는 사례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1990년대 말 닷컴 붐 당시 주도주였던 시스코시스템스와 인텔이 2000년 사상 최고치를 찍은 후 다시 옛 영광을 재현하지는 못했다는 것이다.

미국 자산운용사 야누스 헨더슨의 포트폴리오 매니저 리처드 클로드는 "'FAANG'이 기술주 주도의 차기 강세장을 이끌 수 없을 것으로 보여 관련 주식을 대부분 매각했다"며 'FAANG' 용어가 생긴 이래 관련 주식 보유 비율이 가장 낮다고 전했다.

지난 2020년 초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전체 증권시장을 흔들어 놓은 후 시장이 재반등할 때 'FAANG' 등 대형 기술주들이 시장의 고공행진을 주도했다.

도시봉쇄로 소비자들은 아마존을 통해 제품을 구입하고 넷플릭스에 가입해 콘텐츠를 소비했으며 애플의 아이폰을 이용해 페이스북을 보거나 구글 검색을 함으로써 이들 기업이 고속성장을 구가한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봉쇄가 풀리고 금리 급등으로 투기 성향이 약화하면서 투자자들이 자신들의 장기 투자 계획을 재점검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그동안 이들 테크기업이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었던 것은 강력한 성장성이었으나 최근 들어 더는 유효하지 않게 됐다는 것이다.

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도 지난달 대형 기술주의 특징인 '우월한' 매출 성장이 최소한 올해는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골드만삭스는 대형 기술주들이 올해 8%의 매출 신장을 기록하는 데 그치지만 기술주뿐 아니라 일반 기업도 소속돼 있는 S&P 500에 포함된 기업들은 1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기술주의 고난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애널리스트들은 내년 미국 시장 상장기업들의 이익이 2.7% 증가할 것으로 보이지만 기술기업들은 1.8%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투자자들이 높은 대출비용과 인플레이션(물가 인상) 등으로 투자 대상 선정에 매우 까다로워지고 있어 메타의 메타버스처럼 입증되지 않은 기술에 대한 대형투자 프로젝트에는 투자를 꺼릴 것으로 전망됐다.

투자은행 시노부스 트러스트의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 대니얼 모건은 "2년 전에는 'FAANG'이라는 다트판에 다트 핀을 던지면 승자가 될 확률이 높았지만 아마도 더는 그렇게 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